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로운 멤버'·'추가된 룰'…업그레이드 된 '더 짠내투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새로운 멤버'·'추가된 룰'…업그레이드 된 '더 짠내투어'

    뉴스듣기

    기존 짠내투어에서 업그레이드 된 웃음과 재미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

    '더 짠내투어'에 새롭게 합류한 규현, 한혜진, 이용진 (사진=CJ ENM 제공)
    짠내나는 여행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가 신선한 조합과 새로운 규칙으로 업그레이드 돼 돌아왔다.

    1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tvN '더 짠내투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안제민 PD는 "더 짠내투어는 기존 짠내투어의 시즌2 개념으로 생각하면 될거 같다"면서 "한정된 예산을 갖고 떠나는 여행에 '가심비' 룰을 추가해 볼거리를 더욱 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만드려고 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가심비'란 가격이 비싸더라도 마음의 만족감을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를 일컫는다. '더 짠내투어'는 기존 짠내나는 예산으로 가성비를 잡았던 전 시즌에 가심비를 추가해 '쓸 때는 쓰는' 여행의 콘텐츠가 추가됐다.

    멤버들은 미션에 도전하고 이를 성공하면 미슐렝 레스토랑, 초호화 테마파크, 럭셔리 숙소 등 설계자가 선택한 '가심비 스폿'으로 갈 수 있다. 미션에 실패할 경우에는 제작진이 준비한 '가성비 스폿'으로 이동해 짠내나는 여정을 소화한다.

    '더 짠내투어' 안제민 PD (사진=CJ ENM 제공)
    안 PD는 "더 짠내투어를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많이 가졌는데, 아무리 고민해봐도 기존 짠내투어를 좋아하는 시청자들은 엄청난 변화를 원하지 않을거라 생각했다"면서 "그러다 기존의 짠내투어에서 하나의 미션 룰만 추가하는 걸로 결론을 내렸고 부담감 또한 줄었다"며 기획 의도를 전했다.

    그러면서 "가심비 투어를 만든 이유는 기본적 짠내라는 비용에 대한 소재는 가져가지만 여행가면 한번 쯤은 좋은 호텔에 묵는가 하는 공감대가 있지 않나. 그래서 멤버들이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걸 넣어보자 했다"고 '가심비' 룰의 추가 이유를 밝혔다.

    '더 짠내투어'는 기존 토요일 저녁에 시청자들을 찾은 '짠내투어'와는 달리 시간을 옮겨 월요일 저녁 안방을 찾는다.

    안 PD는 "주말에 쉬면서 짠내투어를 보는 것도 좋지만, 월요병이라는 말이 있는 만큼 한 주 시작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 하는 지루함이 있을때 그런 시청자들의 갈증 해소와 재미를 드릴 수 있지 않나 생각했다"면서 "동시간대 오래 인기를 끈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에 경쟁에 대한 부담감은 있지만, 그 프로그램들과 '더 짠내투어'의 결이 확고하게 다르고 차별화를 확신했기 때문에 큰 경쟁이나 이겨야 된다는 마음은 없다"고 말했다.

    '더 짠내투어'에는 기존 멤버였던 박명수를 주축으로 모델 한혜진, 개그맨 이용진, 가수 규현이 새로이 합류했다.

    안 PD는 기존 멤버 박명수의 잔류 이유에 대해 "더 짠내투어가 새로운 프로그램이 아니라 짠내를 기본으로 한 더 짠내이기 때문에 기존 프로그램을 알고 유지하며 중심 잡을 사람이 필요했다"면서 "프로그램이 낯설게 다가가지 않도록 하는 역할을 박명수가 하지 않을까 하는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용진 같은 경우는 여행 마니아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게스트로 부르기엔 내공이 너무 커 아끼고 있었다"고 소개했고, "한혜진 같은 경우는 여성 시청자들이 중요한데 어떤 출연자가 나와야 여성 시청자들이 저렇게 여행하고 싶다 생각할까 그런 롤모델이 누굴까 고민하다가 정답이 한혜진으로 나와서 섭외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규현 같은 경우 군 복무 때문에 대중들이 궁금해하는 인물이었고, 조사해 본 바로는 하루를 5분 단위로 계획을 쪼개서 여행다닌다고 하더라"면서 "돈이 아닌 시간에서 짠내나는 연예인이다 싶어서 섭외하게 됐다"고 새로 합류한 멤버들의 섭외 이유를 밝혔다.

    새 멤버들은 자타공인 여행 마니아다. 여행을 많이 다녀본 만큼 그들의 여행 스타일도 각기 다르다. 따라서 함께 움직이며 캐미를 보여야 할 짠내투어에서 시너지가 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하지만 전날 방송된 '더 짠내투어' 첫회는 이 같은 우려를 불식시키기에 충분했다.

    멤버들은 오히려 첫날 방송에서 캐미가 다 담기지 못해 아쉽다고 말할 정도로 서로간의 친밀함을 뽐냈다.

    한혜진 (사진=CJ ENM 제공)
    한혜진은 "이후 방송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친해질 수 있지라고 생각할 정도로 시청자들도 캐미를 느낄 것"이라며 "'만났을때 편안하다'라는 게 모든것을 다 설명해준다라고 얘기 할 수있다"라고 전했다.

    멤버들은 또 함께 짠내투어를 진행하며 새롭게 느낀 것들이 많다고 전했다.

    이용진 (사진=CJ ENM 제공)
    이용진은 "예전에는 혼자서 움직이는 여행을 좋아했다. 혼자 어디가서 두시간, 세시간 랜드마크에 앉아서 이런저런 생각도 해보고 다음 코스도 정해놓지 않고 마음 가는대로 내키는대로 여행을 했다"면서 "짠내투어를 하면서 몸이 피곤하더라도 많이 보고 먹고 즐기고 하는 것이 '여행다운 여행이구나'라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규현 (사진=CJ ENM 제공)
    규현은 "저는 민박집 같은 곳을 다니며 로컬 지역을 여행하는 것이 제 스타일인데 짠내투어가 이런 제 스타일과 잘 맞았다"면서 "설계에 따라서 새로운 스타일의 여행을 해보니까 이런 여행도 남는게 많다는 생각이 들었고, 역사와 전통 있는 곳을 많이 둘러보니까 그 나라에 대해 많이 알게된다 하는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제가 세운 타이트한 예산에서 어디를 갈때마다 얼마를 내고 음식과 잠자리가 어느정도 값어치를 하고 그 가성비가 얼마만큼 만족스러운지를 짠내투어하면서 처음으로 많이 느끼게 됐다"면서 "제가 줄서서 밥먹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데 여행 다니면서 맛집이다 보니까 불가피하게 줄을 서야하는 상황이 오더라. 짠내투어를 하면서 소개하는 식당들은 정말 맛있는데, 나도 이제 줄을 한번 서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줄 서는 식당에 대한 가치를 느꼈다"고 전했다.

    전날 방송된 '더 짠내투어' 첫회는 광희가 게스트로 나왔고 한혜진이 설계한 대만 가오슝 여행이 소개됐다.

    이용진은 이번 여행 중 에피소드로 '규현의 땀'을 언급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진은 "규현이 땀을 굉장히 많이 흘린다. 그 땀이 3박 4일동안 계속돼 별명을 '아쿠아맨'이라고 지었다. 누가 보면 풀장에 들어갔다 나온 줄 알 정도의 엄청난 땀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 끝나고 규현의 땀이 방송에 담긴다면, 전에 문세윤이 땀으로 웃음을 줬는데 그것의 한 서너배 정도는 웃기지 않을까"라고 재치있게 덧붙였다.

    '여행 만렙'의 새로운 멤버가 합류하고, 새로운 룰과 웃음으로 업그레이드된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