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붉은 수돗물' 사태…'골든타임' 놓친 인천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붉은 수돗물' 사태…'골든타임' 놓친 인천시

    뉴스듣기

    최계운 인천대 교수 "적수 원인 인천시 분석 공감…초기 대처는 아쉬워"

    13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가정집에서 주부가 식재료를 손질하기 위해 생수를 따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인천의 '붉은 수돗물'(적수‧赤水) 사태가 보름을 넘기며 장기화 하고 있는 이유가 인천시 등 관계 당국의 초기 대응 실패로 '골든타임'을 놓쳤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인천대 최계운 건설환경공학부 교수는 14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고가 발생했을 때 원인을 빨리 파악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문가, 기술자 등의 도움을 받았어야 했는데, 그런 시기를 놓쳤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사고를 조기에 수습할 수 있었던, 이른바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주장이다.

    최 교수는 적수 원인에 대해서는 인천시 등이 발표한 분석에 공감했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가 지난달 30일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업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단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수돗물에 섞여 나오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 교수는 "물이 계속 한쪽으로 흐를 경우 관이 오래되면 녹 같은 것이 생기기도 하고, 물속의 작은 진흙 같은 것들이 거기에 딱딱하게 붙게 된다"며 "이번 사고처럼 물이 반대 방향으로 흐른다든지 물이 끊겼다가 다시 흐를 때는 이런 물질들이 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천시와 수자원본부 등의 대처에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처음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이물질이 포함된 물을 완전히 빼버렸으면 좋았을텐데, 완전히 제거하지 않은 채 다시 (물의) 방향을 바꾸면서 다른 지역까지 문제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이번 사태가 발생한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서도 '수계 전환' 과정에서의 관계당국의 안일한 행정 운영을 꼬집었다.

    최 교수는 "수계전환은 수돗물 공급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흔한 일"이라며 "수계전환을 하는 과정에서 운영을 좀 천천히 한다든지, 문제가 있는 것들을 봐가면서 했어야 했는데,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교수는 "원인을 찾은 만큼 시간을 조금 걸릴 수 있을지라도 적수 문제 해결될 것"라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지난달 30일 인천 서구와 중구 영종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15일째 이어지고 있다. 또 이날 강화도 일부 학교와 유치원에서도 적수 의심 신고가 접수돼 급식을 중단하는 등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