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호국보훈의달 위문금 최대 100% 인상 지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서울시 호국보훈의달 위문금 최대 100% 인상 지급

    • 2019-06-12 11:11
    뉴스듣기

    서울시는 호국보훈의 달에 지급되는 국가유공자 1만 7천여 명에대한 위문금을 최대 100%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6.25전쟁에 참전해 장애를 갖게 된 1~2급의 <중상이자>는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428명), 3~7급에 해당하는 <상이자>는 기존 3만원에서 5만원(1,396명), 저소득 80세 이상 국가보훈 대상자 역시 3만원에서 5만원(13,473명)으로 위문금이 상향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보훈단체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9개 보훈단체 223개 지회에 각 30만 원씩 총 6,690만 원과 보훈대상자들이 이용하는 중앙보훈병원에 300만 원의 위문금도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지역사회에서 봉사와 선행을 실천한 보훈대상자 19명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하고,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하는 유공자 및 유가족의 편의를 위해 참배객 수송 차량 운영을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13일(목) 11시 30분 전쟁기념관 뮤지엄웨딩홀에서 보훈단체 주최로 열리는 '제 69주년 6.25전쟁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참전유공자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전한다.

    박 시장은 26일(수)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보훈단체 대표자와 간담회를 갖고 11개의 보훈단체의 활동 격려와 건의상항도 청취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보훈가족들이 편안하고 품위 있는 삶을 구현한다는 목표로 보훈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유공자를 예우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