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연아 플립점프에 ''롱엣지'' 이어 ''어텐션'' 판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스포츠일반

    김연아 플립점프에 ''롱엣지'' 이어 ''어텐션'' 판정

    뉴스듣기

    이번에는 ''어텐션(주의)'' 판정이다.

    ''피겨요정'' 김연아(18 · 군포수리고)가 환상적인 연기로 그랑프리 시리즈 5개대회 연속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그러나 뒷맛이 영 씁쓸하다.

    김연아는 8일 중국 북경 수도체육관 빙상장에서 열린 2008~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시리즈 3차대회'' 컵오브 차이나''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나서 좌중을 압도하는 연기로 128.11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 63.64와의 합계 191.75로 가뿐히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쇼트프로그램 당시 ''롱엣지'' 판정을 받았던 트리플 플립에 대해 ''어텐션'' 판정이 내려져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6일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는 첫 점프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룹'' 컴비네이션중 트리플 플립에 대해 롱엣지 판정을 받아 낮은 점수를 받았다. 인엣지로 시도해야 하는 트리플 플립임에도 불구하고 아웃엣지로 도약했다고 심판들이 판정한 것.

    이에 대해 김연아를 지도하고 있는 브라이언 오서 코치는 강한 의구심을 표시하며 "김연아의 점프는 완벽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틀후 열린 프리스케이팅 경기. 김연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도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룹'' 컴비네이션을 선보였다. 그러나 심판들은 김연아의 트리플 플립에 대해 다시 한번 ''어텐션(주의)'' 판정을 내렸다.

    그단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룹 컴비네이션에서 높은 가산점을 받아왔던 김연아로서는 의아할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