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양유업 회장 "황하나 마약, 머리숙여 깊이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남양유업 회장 "황하나 마약, 머리숙여 깊이 사과"

    뉴스듣기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은 외조카 황하나씨의 마약혐의와 관련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간곡히 국민 여러분과 남양유업에 깊은 사죄의 말씀과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5일 사과문을 통해 "제 외조카 황하나가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회장은 이어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및 남양유업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께도 누를 끼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친척이라 해도 친부모를 두고 직접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어 외조카의 일탈을 바로잡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기만 하다"며 "결국 집안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한 제 탓"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황하나는 제 친인척일 뿐 남양유업 경영이나 그 어떤 일에도 전혀 관계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황하나씨 변호인은 이날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열린 마약 투약 등 혐의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상당 부분 인정하고 있으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며 혐의를 대체로 인정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