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주 항공대대 헬기 소음, 법적 대응도 불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주 항공대대 헬기 소음, 법적 대응도 불사"

    뉴스듣기

    완주주민, 운항중지 가처분 검토
    절차적 위법 발견되면 고발 계획
    노선축소·고도상향 등 대안 모색

    지난 22일 전북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이 전주 항공대대 진입로에서 비행경로 변경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송승민 수습기자)
    전북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이 항공대대 헬기 소음과 관련해 법적 대응과 집단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 24일 '완주군 헬기노선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완주군 이서면 상공을 지나는 헬기에 대해 운항 중지 가처분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이세우 비대위 공동대표는 "법원에 헬기 운항 중지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와 함께 절차적인 위반 사안이 발견되면 사법기관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비대위는 전주시청 앞에서 항공대대 헬기 소음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열 계획이다.

    항공대대 이전사업 전략환경평가서상 전주 항공대대 예상 장주비행 경로 지도. 파란색 직사각형은 현행 장주비행 경로, 빨간 원은 완주군 이서면 지역이다. (사진=완주군청 제공)
    전주시가 지난 2015년 김제시와 익산시에 '항공대대 이전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공문을 보냈지만 여기엔 완주군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게 문제의 발단이다.

    최근 항공대대 헬기 소음 논란이 불거진 완주군은 관련 공문을 전달받지 않았던 사실을 뒤늦게 파악했다.

    완주군 관계자는 "당시 주민설명회가 없는 등 각종 절차가 생략됐다"며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한 환경부에도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완주군은 헬기 비행경로 전면 변경에 강경한 입장이지만, 전주시는 이보단 '낮은 수위'의 협상안을 들고 테이블에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전주시 관계자는 "완주군 이서면 주민과 기관이 만나 노선 축소와 고도 상향, 장주비행 반경 축소 등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어려움이 있겠지만, 타협점을 찾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전주시 도도동에 둥지를 튼 전주 항공대대는 완주 이서면과 김제 백구면을 비행경로로 결정하면서 소음 문제가 발생했고, 전주시가 완주군과 사전 교감 없이 항공대대 이전을 추진한 것으로 드러나 완주군 일대 여론이 들끓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