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美·韓 누구와도 안 만나기로 결정…美 태도변화 주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핫이슈 시진핑 방북

    "北, 美·韓 누구와도 안 만나기로 결정…美 태도변화 주장"

    뉴스듣기

    방북 러 전문가 "올해 말까지 기다리고 아니면 '새로운 길' 가겠다 언급"
    "러시아, 최근 특정 구상을 북한과 미국 등 관련국에 제시"
    "과거 러-중이 제시했던 '로드맵'보다 훨씬 상세"

    (사진=연합뉴스)
    북한 당국자들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미국의 태도가 바뀌지 않는 한 당분간 미국은 물론 한국과도 만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한을 방문했던 게오르기 불리초프 '아시아태평양안보협력회의'(CSCAP) 러시아 국가위원회 연구위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평양에서 북한 외무성 인사들을 만나 한 면담 내용을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CSCAP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보 문제를 논의하는 지역 각국의 전문가 중심 민간 대화 포럼으로 러시아와 중국, 남·북한도 참여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평양을 방문하고 18일 모스크바로 돌아온 불리초프는 방북 기간 북한 외무성의 권정근 미국 담당 국장과 유럽국 부국장, 국제기구국 부국장, 외무성 산하 평화군축연구소 부소장 등과 만나 얘기했다며 북측의 입장을 전했다.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 전문가인 불리초프는 "하노이회담 결렬은 북한이 예상치 못했던 기분 나쁜 충격이었다"면서 "북한 인사들은 자신들의 핵 프로그램 양보 의사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데 대해 아주 큰 모욕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때문에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은 문을 닫아걸고 어떤 협상에도 참여하지 않으며 미국·한국 등 누구와도 만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협상 재개를 위해선) 먼저 미국의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미국이 대북 체제 안전보장 제공,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등을 약속한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선언 의무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올해 말까지 미국의 태도 변화를 기다리고 아무런 결과가 없으면 '새로운 길'을 택하겠다고 밝혔다고 불리초프는 전했다.

    '새로운 길'의 의미에 대해 북한 측이 설명하지는 않았으나 새로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외에 좀 더 심각한 일이 될 수도 있다고 불리초프는 전망했다.

    하노이회담 결렬 이유와 관련해, 불리초프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국제감시하에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는 것에만 동의할 준비가 돼 있었지만,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합의문에 완전한 비핵화와 생화학 무기 제거 문구까지 넣으려고 하면서 깨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불리초프는 북한에는 '국제감시 하의 영변 핵시설 폐기'만 해도 상당히 큰 양보라면서 "왜냐하면 이는 북한의 새로운 핵분열 물질 생산 능력의 절반 이상을 줄이는 것이고 이 과정에 국제감시단이 참가하면 그들이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해 아주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의 대가로 종전선언 형태의 대북 체제 안전보장을 받길 원했으며, 덧붙여 미국 측의 선의의 표시로 부분적 제재 해제를 기대했었다는 것이다.

    특히 북한은 하노이 회담 준비 과정에서 종전선언은 사실상 미국과 완전히 합의한 것으로 여겼었다고 불리초프는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제재 해제 문제는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니며 그들에게 더 중요한 것은 안전보장이란 느낌을 받았다"면서 "북한 인사들은 제재 문제는 스스로 제기하지도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의 평가와는 달리 북한은 현 대북제재 상황을 심각한 위기로 느끼지 않고 있으며 지금보다 더 어려웠던 1990년대를 겪었던 만큼 현재의 제재 국면은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북한의 믿음엔 중국의 북한에 대한 지원이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불리초프는 추정했다.

    불리초프는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러시아의 노력과 관련해 "러시아는 최근 특정 구상을 북한과 미국 등 관련국에 제시했다"면서 "그 내용에 관해 얘기할 순 없지만 이전 러-중이 제시했던 '로드맵'(평화적·단계적 한반도 문제 해결 구상)보다 훨씬 상세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최근 방러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도 북한의 입장을 전달하는 등 중재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지난달 블라디보스토크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 측은 '역사적 사건이며 기존 우호 관계를 확인하고 양자 관계의 새로운 단계 시작을 알리는 회담'이었다고 높이 평가했다고 불리초프는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