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지막에도 웃지 못한 김기태 감독…KIA 6연패 수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마지막에도 웃지 못한 김기태 감독…KIA 6연패 수렁

    뉴스듣기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KIA 타이거즈 사령탑에서 물러나기로한 김기태 감독. (사진=KIA 제공)
    김기태 감독의 마지막 경기도 아쉬운 결과로 막을 내렸다.

    KIA 타이거즈는 16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에서 kt 위즈에 3-6으로 패했다. KIA는 이 패배로 6연패 수렁에 빠졌다.

    그 어느 때보다 승리가 절실했던 경기다. 사령탑 김기태 감독의 고별전이었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지난 15일 구단에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리고 KIA는 16일 김 감독의 사임을 수용했다. 김 감독의 뒤를 이어 박흥식 KIA 퓨처스(2군) 감독이 감독 대행으로 17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부터 지휘봉을 잡는다.

    경기를 앞두고 알려진 김 감독의 사퇴. 5연패로 리그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KIA로서는 반드시 연패를 끊을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타선은 터지지 않았다. 이날 KIA 타선이 때려낸 안타는 6개다. 그나마 한승택과 박찬호가 나란히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했기에 가능했다. 선발로 나선 타자 가운데 5명이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창진과 최형우가 각각 1안타를 기록했다.

    선발 마운드 싸움에서도 완패했다. kt의 이대은이 볼넷 4개를 허용하는 불안한 제구에도 불구하고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 반면 KIA의 선발 홍건희는 5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헌납하며 6실점으로 고개를 떨궜다.

    결국 김 감독은 마지막에도 웃지 못하며 초라하게 퇴장하게 됐다.

    한편 두산 베어스는 유희관의 완투를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4-1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NC 다이노스는 SK 와이번스를 5-2로 제압했다.

    LG 트윈스는 롯데 자이언츠를 제물로 2연패를 끊어냈고 한화 이글스는 키움 히어로즈를 15-6으로 대파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