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수 이수 공연 출연 소식에 취소 요구 잇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가수 이수 공연 출연 소식에 취소 요구 잇따라

    뉴스듣기

    (쪽)포스터, (오른쪽) 논란에 대한 회사측 입장 (사진=SNS 캡처)
    미성년자 성매매로 물의를 빚었던 가수 이수(전광철)가 한 음악 페스티벌에 출연하려다 출연 취소 요구 등 반발을 사고 있다.

    '어반 뮤직 페스티벌' 주최 측은 지난 14일 발표한 라인업에서 가수 이수가 오는 7월 6일 서울, 7월 20일 대구 공연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미성년자 성매매를 한 가수의 공연을 보고 싶지 않다며 출연을 취소하라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한 네티즌(mi*********)은 "이수가 한 미성년자 성매수 행위는 단순한 호불호의 문제가 아니다"며 "공공연하게 벌어지는 성범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듣고 이수의 출연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네티즌(투*)은 "미성년자 성매매를 한 이수가 출연하는 페스티벌에 갈 생각없다"며 "좋은 계절이 와서 상황이 허락하면 페스티벌에 참석하려고 했지만 불매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심지어 몇몇 네티즌들은 해당 페스티벌에 대해 불매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

    이에 대해 주최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현재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개개인의 의견 대립이 지나치게 표현되고 있다"면서"어떠한 경우에도 상대방과 아티스트에 대한 언어폭력과 혐오, 비하 관련 멘트는 지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가수 이수는 2009년 공익근무요원 당시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미성년자를 성매매 한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그 뒤 지금까지 방송활동을 중단한 상태이며 몇차례 복귀를 시도했지만 모두 좌절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