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 1년 5개월만에 미사일 도발…평북 구성에서 동해로 2발 발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방/외교

    북 1년 5개월만에 미사일 도발…평북 구성에서 동해로 2발 발사

    뉴스듣기

    비행거리 270·420여km,고도 50km…스커드나 북한판 이스칸데르 가능성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전술유도무기(사진=연합뉴스)
    북한이 9일 오후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2발을 동해 방향으로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두 발사체 모두 고도 50km로 날아 지난 4일 발사된 북한판 이스칸데르이거나 스커드미사일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스커드 미사일은 기종에 따라 3백km에서 최대 1천km까지 날아간다. 일각에서는 액체연료를 주입하는 스커드미사일을 고체연료로 개량했을 가능성도 제기한다.

    합찹은 이날 발사된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한다"며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 고도 50여km였다"고 밝혔다.

    군 당국이 북한이 쏜 발사체를 사실상 미사일로 규정지은 것은 지난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 5개월여 만이다.

    이에 따라 국제사회에서는 북한의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논란도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탄도미사일의 경우 보통 고도 1백km 이상 치솟는 것으로 보고 있어 유엔이 탄도미사일로 볼지는 불투명하다.

    과거에도 북한이 단거리 또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을 때는 추가 제재 결의안을 별도로 채택한 적은 없어 북한이 전략적으로 미사일을 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계속해 미사일 사거리를 늘리며 도발의 강도를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식량지원이 논의되는 것에 대해 북한이 반발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과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의미로 반발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