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도교육청 "세월호 품고 인간존중 세상 만들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전남도교육청 "세월호 품고 인간존중 세상 만들 것"

    뉴스듣기

    장석웅 교육감, 16일 세월호 참사 인근 조도지역 학생들과 함께 추모행사
    전남교육가족 팽목항 추모행사 참여
    추모작품집 유가족 대표에게 전달

    조도 나리마을 해안 추모행사.(사진=전라남도교육청 제공)
    전라남도교육청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진도군 일원에서 이 지역 학생들과 함께 추모행사를 가지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16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도교육청 직원들은 세월호 5주기를 맞은 이날 진도 조도 초중고생, 교직원, 주민들 함께 세월호 5주기 추모행사를 가졌다.

    이날 아침 팽목항에서 배를 타고 조도면 창유항에 도착한 장석웅 교육감과 교육청 간부직원들은 세월호 참사 현장이 바라보이는 나리마을 해안을 찾았다.

    이곳에서 장 교육감은 조도 지역 연합학생회와 함께 세월호 추모 5주기 행사를 갖고 노란 유채꽃을 바닷물에 실려 보내며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100여 명의 참석자들은 추모편지와 추모시 낭독, 추모노래 헌정에 이어 풍등과 노란 풍선을 하늘에 띄우며 희생자들의 안식을 기원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추모사에서 "세월호 5주년은 새로운 시작이어야 한다"며 "단순한 추모와 기억을 넘어 진실을 밝히고 정의로운 세상을 향한 연대와 실천의 다짐만이 세월호의 부름에 응답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이어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주체적 결단력과 삶의 주인이 되는 힘을 키우는 교육"을 강조하며 "개인의 안위보다는 모두의 행복을, 경쟁보다는 협력을 중시하는 혁신교육으로 사람이 가장 존중받는 세상을 열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특히 학생들에게 "어떠한 경우라도 사람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문제상황에서 자기결정능력을 키우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것"을 당부했다.

    나리해안에서 추모행사를 마친 장석웅 교육감은 조도고등학교에서 학생, 교직원, 학부모, 주민들과 함께 지역 교육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교육행정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