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지역 정치권,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한 목소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지역 정치권,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한 목소리

    뉴스듣기

    이용섭 시장-피켓시위, 민주당 광주시당-공소시효 없애야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광주지역 정치권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6일 오전 광주 5·18민주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분향소에 참배한 뒤 광주시민상주모임 회원들과 함께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에 동참했다.

    이와함께 광주광역시의회 김동찬 의장을 비롯한 광주시의원들도 같은 장소에서 참배하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광주광역시 의회 제공)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5년이 흘렀지만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고, 지금까지 참사와 관련해 '해경 123정장'만 처벌받았다"며 "그날의 대응도 문제지만 이후 특조위 활동을 방해하고 진실은폐에 급급했던 정권의 비리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 송갑석)도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세월호 참사 책임 당사자였고 조직적인 은폐와 조사방해로 직권남용 의혹을 받고있는 이들의 공소시효가 2년밖에 남지 않았다"며 "당시 책임자였으며 수사 방해 의혹의 당사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실 비서관, 황교안 전 총리,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장관 등은 정치적 수사 뒤로 숨지 말고 스스로 그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또, "세월호의 수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달리한 것은 '침몰해서가 아니라 구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고 구조의 책임을 갖고 있던 정부가 이러한 사실을 권력을 이용해 은폐한 사건이다"며 "모든 책임자들의 분명한 처벌을 위해 세월호 사건에 대한 공소시효를 무기한 연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