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 조선산업·도시재생 등 경제 위기 극복 총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 조선산업·도시재생 등 경제 위기 극복 총력

    뉴스듣기

    조선산업 위기 극복위해 고용안정, 산업경쟁력 강화 등 1714억 원 투입
    경남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2021년까지 20곳 선정 목표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남지사 직속의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는 15일 창원 재료연구소에서 제9차 회의를 열고 다양한 정책 제안들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도 천성봉 산업혁신국장은 새로운 스마트 제조환경 변화에 대응할 '스마트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도는 스마트공장 시장을 선점하고 양질의 도입을 위해 2022년까지 스마트 제조인력 8000명을 양성할 방침이다.

    올해부터 재직자·전문가 교육 분야와 신규인력 양성 분야로 크게 두 그룹으로 나눠 세부 분야별 현장 맞춤 특화교육을 시행한다.

    경남테크노파크, 삼성전자, 경남창원 산학융합원, 중소기업진행공단, 한국폴리텍Ⅶ대학, 창원대, 경상대, 경남대, 인제대, 영산대 등 도내 모든 교육기관을 결집하고, 그 기능을 분산해 약 30개 과정 이상을 운용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스마트공장 2000개 확산을 목표로 집중했다면, 올해는 스마트산업 전문인력 양성과 현장 맞춤형 스마트공장 모델 발굴, 업종·단계별 시범 모델 구축, 제조기업 스마트산업 실태조사 등 제조혁신 질적 고도화에 나설 방침이다.

    회의에서는 하동 청학동 서당 등의 현장 방문 보고도 있었다.

    청학동 서당은 농협과 부산·경남은행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신입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작하고 내년부터는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향후 체류형 관광테마의 한 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경남도 우성훈 전략산업과장은 지역 조선산업 생태계 활력을 회복하고자 '경남 조선산업 위기극복 방안'을 보고했다.

    도는 조선산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사업 등 8개 사업, 423억 원 규모의 고용안정 지원과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지원 기반구축 사업 등 11개 사업, 1291억 원 규모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향후 친환경·자율주행 선박의 수요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스마트 K-야드,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시운전센터, LNG벙커링 이송시스템 지원센터 구축 등 조선해양산업의 구조 구고도화를 통한 미래먹거리 사업도 발굴 중에 있다.

    이와 함께 이달 초 창원진해구와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등 4곳이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2020년 4월까지 1년 연장됨에 따라 창원성산구와 김해시를 추가해 산업위기대응 특별대응지역 지정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

    경남도 허상윤 도시계획과장은 공공건축가 제도를 활용해 도민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의 자립적 성장동력을 마련하고자 추진하는 '경남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및 공공건축가 제도 도입 방안'을 보고했다.

    도는 최근 2년 동안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14곳이 선정돼 전국 지자체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이 선정됐다.

    앞으로 3년 간 20곳 선정을 목표로 경남형 도시재생 차별화 전략으로써 공공건축가 제도를 활용해 도시재생 사업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방문규 경제혁신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조선업 위기 극복이든 도시재생사업이든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기업체, 근로자, 주민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정책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승욱 도 경제부지사는 "조선산업의 완연한 수주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중형조선소와 기자재 업체의 어려움은 여전하다"며 "지역기업과 지역사회의 우려사항을 정부에 적극적으로 전달하고,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일자리 상생모델 대책 마련 등 다각적인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지역 R&D체계의 혁신을 위해 재료연구소를 '재료연구원'으로 승격하는 내용을 중앙부처와 국회 등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