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GS칼텍스·기업은행, FA 보상 선수로 염혜선·김주향 지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GS칼텍스·기업은행, FA 보상 선수로 염혜선·김주향 지명

    뉴스듣기

    염혜선, 표승주 보상선수로 GS칼텍스행
    김주향은 고예림 보상선수로 기업은행으로 이적

    FA 보상선수로 팀을 옮기게된 염혜선(왼쪽)과 김주향.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IBK기업은행에서 뛰던 세터 염혜선이 GS칼텍스의 유니폼을 입는다. 현대건설 김주향은 기업은행으로 팀을 옮긴다.

    15일 GS칼텍스는 기업은행과 FA 계약을 맺고 이적한 표승주의 보상선수로 염혜선을 지명했다. 기업은행은 현대건설로 떠난 고예림의 보상선수로 김주향을 택했다.

    올 시즌까지 GS칼텍스에서 살림꾼 역할을 하던 표승주는 기업은행과 연봉 1억 5천만원의 FA 계약을 체결하고 이적했다.

    V리그 여자부는 A등급 선수를 영입할 때 전 시즌 연봉의 200%와 해당년도 FA 영입선수를 포함해 구단이 정한 6명의 보호선수 이외의 선수 중 FA 선수의 원소속구단이 지명한 선수 1명으로 보상하거나, 원소속구단의 바로 전 시즌 연봉 300%의 이적료를 보상한다.

    연봉 1억원으로 A등급이었던 표승주의 이적으로 GS칼텍스는 연봉 200%와 보호선수 6명에 포함되지 않은 염혜선을 택했다.

    지난 12일 FA 협상 기간이 끝난 뒤 기업은행으로부터 보호선수 명단을 받은 GS칼텍스는 보상선수 마감일인 이날 기업은행에 지명 선수를 통보했다.

    GS칼텍스는 이고은과 FA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안혜진, 그리고 염혜선까지 품으면서 주전급 세터 3명을 보유하게 됐다.

    염혜선을 내준 기업은행은 현대건설로 이적한 고예림의 보상선수로 김주향을 영입했다.

    김주향은 2017년 신인 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3순위로 현대건설의 지명을 받아 프로에 데뷔했다. 올 시즌 성적은 22경기에 출전해 83득점(전체 35위) 공격 종합 32.89%다.

    고예림의 빈자리를 표승주로 채운 기업은행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김주향도 데려오면서 2019~2020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