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항운노조 모 지부장 실종…검찰 수사 차질 빚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항운노조 모 지부장 실종…검찰 수사 차질 빚나?

    뉴스듣기

    검찰, 부산항운노조 모 지부 반장급 조합원 채용비리 혐의로 긴급체포
    조합원 석방한 직후 해당 지부 지부장 실종
    윗선 개입 수사하려던 검찰 '당황'

    부산지방검찰청. (사진=부산CBS 박중석 기자)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부산항운노조 모 지부의 지부장이 돌연 실종됐다.

    검찰이 해당 지부 반장급 조합원을 긴급체포했다가 석방한 직후 모습을 감췄는데, 검찰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지난달 29일 오전 부산항운노조 모 지부 반장급 조합원인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항운노조 채용과 관련한 금품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벌인 뒤 같은 날 오후 A씨를 석방했다. 검찰은 A씨가 수수한 돈을 혼자서 챙기지 않은 것으로 보고 석방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A씨가 석방된 이후 해당 지부 지부장인 B씨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석방된 직후부터 연락이 두절된 것인데, B씨는 A씨 석방 하루 뒤 경찰에 실종신고까지 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부산항운노조 측은 "B씨가 지부장 회의에 불참하는 등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지부 소속 조합원이 검찰 조사를 받은 것과의 관련성이 있는지 여부는 잘모르겠다"고 말했다.

    B씨 실종과 관련해 A씨에 대한 조사 이후 윗선으로의 수사 확대를 계획하고 있던 검찰은 적잖이 당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와 관련해 B씨에 대한 소환 등 정해진 것은 없는 상황이었다"며 "수사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