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듀파인, 도입은 하지만…' 현장에선 볼멘소리 가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에듀파인, 도입은 하지만…' 현장에선 볼멘소리 가득

    뉴스듣기

    대형 유치원 회계직원 채용…1인 3역 소규모 유치원 원장 "두렵다"
    부산교육청 "멘토 지정 1 대 1 맞춤형 지원…교육 연수 강화"

    (일러스트=연합뉴스)
    "예전에는 회계서류 하나를 작성해서 입력하면 됐는데 에듀파인(국가관리 회계시스템)에는 같은 서류를 3번 입력해야 합니다. 너무 어려워요."

    15일 부산 한 대형 사립유치원 A 원장은 에듀파인 사용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유치원은 원아가 200명 이상이어서 에듀파인 의무 도입 대상이다.

    A 원장은 회계 투명성을 높이는 에듀파인 도입을 위해 올해 회계담당 직원을 새로 채용해야 했다.

    그는 "회계담당 직원이 벌써 두 차례나 에듀파인 교육을 다녀왔고 멘토가 와서 지도하고 있지만, 회계자료를 입력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며 "직원이 교육청 담당자에게 수시로 전화를 하지만 서류 하나 입력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불편하다고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3월에는 지난해 시스템으로 회계처리를 하고 담당 직원이 에듀파인을 활용할 수 있는 4월이나 5월부터 새 시스템을 적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원아가 100여 명인 다른 사립유치원 B 원장도 볼멘소리를 했다.

    B 원장은 "우리는 에듀파인 의무 도입 대상은 아니지만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회계시스템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두려운 게 사실"이라고 걱정했다.

    B 원장은 "소규모 사립유치원에서는 원장이 회계관리, 교사관리, 교육까지 1인 3역을 하는 상황이라 에듀파인까지 도입해유치원 관리에 어려움이 많다"며 "대형유치원처럼 회계직원을 채용할 수 있는 여력도 없어 난감하다"고 말했다.

    다른 사립유치원 C 원장은 "교사 호봉과 수업료가 정해져 있는 공립유치원도 에듀파인 도입에 1∼2년 정도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며 "교사 업무에 따라 급여와 수당 체계가 다르고 수업료도 차이가 나는 사립유치원에서는 더 심한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에듀파인 도입 대상인 대형 사립유치원 37곳 모두 에듀파인 도입을 신청했다.

    자진 도입 희망 유치원 8곳을 포함하면 부산에서는 모두 45곳이 회계 투명성을 위해 새 학기부터 에듀파인을 사용한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22일 에듀파인 도입 유치원 원장과 교사를 대상으로 사용자 교육을 했다.

    또 유치원별로 멘토를 지정해 1 대 1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

    오는 21일에도 부산교육정보연구원에서 에듀파인 교육할 예정이다.

    2020년도 에듀파인 전면 도입에 앞서 나머지 유치원에 대해서도 자체 계획을 수립해 순차적으로 에듀파인 사용자 연수 등을 할 계획이다.

    하지만, 교육 당국의 이같은 적극적인 지원에도 사전준비가 부족했던 일선 유치원의 불편과 혼란은 당분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