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글 "AI로 전문의와 비슷한 수준의 진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구글 "AI로 전문의와 비슷한 수준의 진단"

    뉴스듣기

    "AI의 당뇨병성망막증 진단, 전문의와 비슷한 수준...AI로 5년내 개인 심혈관질환 예측 정확도 70% 달성"

    구글이 인공지능(AI)을 의학 분야에 적용해 질병 발생 가능성 예측 등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냈다고 6일 밝혔다.

    릴리 펭(Lily Peng) 구글 AI 프로턱드 매니저(구글 리서치 의학 영상팀)는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AI 위드 구글 2019 - 모두를 위한 AI' 행사에서 당뇨병성 망막증 예방을 위해 머신러닝(기계학습)을 활용한 안과 검진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펭 메니저는 "구글 시스템의 영상진단 정확도가 굉장히 높았고, 최근 미국의학협회에 발표한 것을 보면 이제는 (AI가) 망막전문의와 비슷한 (진단)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AI를 실제 당뇨병성 망막증 검사에 적용하기 위해 미국과 태국 의료기관 등과 알고리즘을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펭 매니저는 AI가 암 진단의 효율성과 정확도를 높인 사례도 소개했다.

    그는 "전문의도 암 전이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쉬운 작업이 아니"라며 "AI와 병리학자가 함께 협력할때 (암 진단) 정확보다 향상된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펭 매니저는 특히 "머신러닝 모델이 연령·흡연 등 위험 요소를 예측해서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혈관계 위험도를 평가할 수 있다"며 "5년 내 주요 심혈관계 사건 발생 예측 정확도(MACE)는 0.7"이라며 "이 알고리즘의 정확도가 70%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머신러닝은 데이터가 많고 전문인력이 부족한 경우 활용도가 높다"며 "신기술로 살펴봐야 할 데이터양이 폭증하고 전 세계적인 의사 부족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발표된 사례들은 AI 기술을 통해 일상생활을 혁신하고 인류의 난제를 해결하는 무수한 사례 중 일부에 불과하다"며 "AI 기술이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일깨우는 동시에 기술의 잠재적인 문제점을 보완해 더 많은 사람이 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글은 AI 공부 모임인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는 "향후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정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올해 1만 명의 개발자를 포함해 향후 5년간 5만 명의 개발자를 교육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