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베네수엘라 사태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소집 요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美, 베네수엘라 사태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소집 요구

    뉴스듣기

    리마그룹 "마두로의 원조차단을 반인도적 범죄로 선포 요청할 것"

    리마그룹 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펜스(오른쪽) 미 부통령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 (EPA=연합뉴스)
    미국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는 베네수엘라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를 요구했다고 AFP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회의는 미국 등 국제사회가 제공하는 구호 물품의 반입을 놓고 국경지대에서 대규모 유혈충돌이 발생한 이후 열리게 되는 것이다.

    미국은 이와 함께 구호물자 수송을 방해한 혐의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동조한 베네수엘라 4개주의 주지사들에게 새로운 제재를 부과했다.

    국경봉쇄에 나섰던 베네수엘라 군대의 병사들이 대규모 탈영했음에도 불구하고 국경에서의 군대 봉쇄는 여전해 원조의 진입을 막았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베네수엘라 국경사태 직후 지난 25일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야당 지도자와 회의를 가진데 이어 지역 동맹국들과 회담을 가졌다.

    펜스 부통령은 과이도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100% 지지를 전달한 이후 "우리는 민주주의로의 평화적인 전환을 희망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선택권이 테이블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라고 강조했다.

    중남미 국가와 캐나다로 구성된 리마그룹은 이날 보고타에서 만나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마두로 범죄정권의 민간인들에 대한 폭력과 국제적 원조 차단을 반인도적 범죄로 선포할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