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퇴임 앞둔 김병준 "한국당, 극단적 우경화로 안 갈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퇴임 앞둔 김병준 "한국당, 극단적 우경화로 안 갈 것"

    뉴스듣기

    27일 퇴임 앞두고 고별사…"계파갈등 즐이고 시스템 혁신"
    향후 행보 "당 필요로 하는일 할 것" 출마 가능성 열어

    자유한국당 당대표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퇴임 이틀을 앞둔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당내 우경화 논란과 관련 "극단적 우경화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퇴임 후 향후 행보에 대해선 "당이 필요로 해야 하는 일을 해야되지 않겠느냐"며 총선·대선 출마 가능성을 열었다.

    김 비대위원장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고별 기자회견을 열고 "이 당이 극단적인 우경화, 과거에 보였던 그런 모습으로 그렇게 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물이 굽이굽이 흐르지만, 앞으로 흘러갈 수 밖에 없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한국당 2.27 전당대회 과정에서 5·18망언 논란은 이슈가 됐고, 세가 불어난 태극기 부대의 욕설과 야유 등은 논란을 낳았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 당이 그런 정도 목소리에 묻히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당권주자들 간 불거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불복 논란에 대해선 "한때는 밤을 새워서라도 토론을 하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그렇게 하면 상처를 더 깊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이 바뀌었다"며 "아픔들이 하루아침에 치유되지 않는다. 당 밖에서 전문가들이 탄핵 문제를 먼저 다루고 이후 당에서 논의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취임한 김 비대위원장은 그동안의 공과에 대해선 "새로운 가치정당으로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신경을 쓴게 가장 중요했다"며 "계파갈등을 줄이고 당내 시스템 혁신, 인적쇄신을 했지만 거대 정당이니 완벽하게 하지는 못했다"라고 말했다.

    차기 지도부를 향해선 "우리당의 변화 기류가 있고 저는 매일같이 느끼고 있다"며 "당의 변화 기류들을 잘 읽어주고 사회 변화의 방향, 역사 변화의 흐름을 잘 따라가 줬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향후 행보로 총선, 대선 출마 등이 오르내리는 김 비대위원장은 "어떤 자리를 목표로 해서 살아본적은 없다"면서도 "당이 필요로 해야하는 일은 제가 해야되지 않겠나"라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어 "비대위원장까지 한 사람이 덕을 볼 일은 없다"며 "손해 보거나 아니면 희생을 해야될 일이 있다면 피하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오는 27일 한국당 차기 당 대표 선출과 동시에 임기가 만료된다. 그는 자신의 지지 모임인 '징검다리' 포럼을 창립하는 등 외곽 조직을 다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