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두로, 콜롬비아와 정치·외교 단교 선언…"인내심 고갈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마두로, 콜롬비아와 정치·외교 단교 선언…"인내심 고갈돼"

    뉴스듣기

    친정부 집회서 연설하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두 대통령' 사태가 불거진 이후 미국에 이어 콜롬비아와도 정치·외교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집회에서 "인내심이 고갈됐다. 우리는 콜롬비아 영토가 베네수엘라 공격에 사용되는 것을 더는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 언론과 외신이 전했다.

    그러면서 "콜롬비아 파시스트 정부와 모든 정치·외교 관계를 끊기로 결정했다"며 "베네수엘라에 주재하는 콜롬비아 대사관과 영사관 직원들은 24시간 내로 우리나라를 떠나라"고 말했다.

    콜롬비아는 이른 시일 내에 외교관들을 철수시킬 것이라며 자국 외교관들의 안전 보장을 요구했다.

    카를로스 올메스 트루히요 콜롬비아 외교부 장관은 "우리는 권력 강탈자인 마두로의 합법성을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후안 과이도를 대통령으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과이도가 우리 외교관들의 체류를 허용했지만, 외교관들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한 조속히 귀국시킬 것"이라며 "콜롬비아는 우리 외교관들에 대한 어떠한 공격이라도 발생하면 마두로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네수엘라의 이번 조치는 미국 등 국제사회가 지원한 원조 물품 반입을 추진하는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을 콜롬비아가 도운 데 대한 보복이다.

    친미 성향의 우파 정권이 들어선 콜롬비아는 과이도 의장이 지난해 5월 대선이 불법적으로 치러졌다는 이유로 지난달 23일 스스로 임시 대통령을 선언하자 미국과 함께 즉각 과이도를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했다.

    이에 마두로 대통령은 같은 날 미국과의 정치·외교 관계 단절을 선언하고 미 외교관들에게 72시간 내 철수할 것을 요구했다.

    콜롬비아는 이후에도 미국이 제공한 원조 물품을 베네수엘라의 국경도시인 쿠쿠타에 저장하도록 허용하면서 마두로 정권과 충돌을 빚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