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네수엘라 국경서 원조물품 반입 놓고 충돌…"2명 사망·31명 부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베네수엘라 국경서 원조물품 반입 놓고 충돌…"2명 사망·31명 부상"

    뉴스듣기

    불타는 트럭에서 원조물품을 가져가는 베네수엘라인들 (EPA=연합뉴스 제공)
    미국 등이 제공한 원조 물품의 반입에 반대하는 베네수엘라 정부에 맞서 야권이 23일(현지시간) 물품 반입에 나서면서 콜롬비아와 브라질 접경지역에서 충돌해 최소 2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

    로이터·AP·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질 국경과 접한 베네수엘라 남동부 산타 엘레나 데 우아이렌에서 원조 물품 반입을 두고 군과 주민들이 충돌해 최소 2명이 사망했다.

    반정부 성향의 인권단체인 포로 페날은 "14세 소년을 포함해 2명이 숨졌고 31명이 다쳤다"며 "사망자들은 총상으로 숨졌고 한명은 머리에 총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전날 구호품 반입 저지를 위해 국경이 폐쇄된 베네수엘라의 브라질 접경지역에서 군과 원주민들의 충돌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추가로 인명 피해가 난 것이다.

    전날에는 국경으로 이동하는 군 차량 행렬을 막는 원주민을 상대로 군이 고무총탄 등을 발포하면서 원주민 2명이 숨지고 약 20명이 다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