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경원 "드루킹 특검 재추진…과거 특검 기간연장 안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나경원 "드루킹 특검 재추진…과거 특검 기간연장 안돼"

    뉴스듣기

    "드루킹 특검, 기간연장 안 된 반쪽 특검"
    "여당 대표가 나서 김경수 구하기 올인"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속도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지난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지난해 허익범 특별검사가 담당했던 드루킹 특검에 대해 "한국당은 드루킹‧김경수 특검의 온쪽 특검을 위해 다시 한 번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해 "(해당) 특검은 기간이 유일하게 연장되지 않은 특검이고 반쪽 특검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드루킹 댓글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1심에서 유죄를 받은 만큼 수사기간 연장 없이 끝난 '드루킹 특검'을 재추진하겠다는 의미다.

    나 원내대표는 "김경수 구하기에 나선 여당은 헌법도, 대한민국도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법치주의와 삼권분립을 송두리째 부정하면서 집권당 대표가 나서 김경수 구하기를 진두지휘하며 올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김경수'는 깃털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가능케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김경수‧드루킹 사건의 최대 수혜자는 몸통을 보호하기 위해 야단법석"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조작에 연루된 김 전 지사가 지난 대선을 앞두고 드루킹과 접촉하며 댓글작업에 개입한 점을 비춰볼 때, 문재인 대통령을 이 사건의 '몸통'이라고 상정해 수사를 촉구하는 의미로 읽힌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선 "문재인판 블랙리스트 사건의 실체가 점점 밝혀지고 있다"며 "단순히 청와대에 보고된 게 아니라 청와대 지시에 의한 블랙리스트라는 게 넉넉히 추론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더 속도를 내 수사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검찰이 만일 머뭇댄다면 우리는 이미 제출한 특검법을 통과시키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