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노총 "친재벌적 노동권 개악 중단하라"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민주노총 "친재벌적 노동권 개악 중단하라"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뉴스듣기

    민주노총전북본부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모습. (사진=김민성 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탄력근로제 확대·지역형 일자리사업 추진 등 친재벌적 노동권 개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18일 오후 1시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모인 참가자 40여 명은 '탄력근로제는 기업 배불리기'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친재벌적 노동개혁을 즉각 중단하라', '총파업·총력 투쟁으로 노동기본권을 쟁취하자' 등 구호를 외쳤다.

    이창석 공공운수노조전북본부장은 "문재인 정권 3년차, 아니 이미 1년차 때부터 노동존중을 찾아볼 수 없다"며 "통상임금 (산입범위) 문제는 아직 손도 못 대고 있고, 죽음의 외주화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정부의 노동정책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가) 최저임금제도 개악, 탄력근로제 확대를 재벌의 입맛에 맞게 강행·추진하려 한다"며 "개혁은 고사하고 거꾸로 가는 정부의 노동정책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했다.

    노동 3권 역시 제약받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들은 "문 정부가 지역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고용과 일자리를 빌미로 노동 3권을 원천 봉쇄하려는 반헌법적인 방법을 쓰고 있다"며 "문 정부는 헌법으로 보장된 노동 3권과 안전하고 쾌적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오늘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정부의 일방적인 노동개악을 저지하고, 장기투쟁사업장 문제 해결과 사회 개혁을 위해 싸우겠다"며 오는 20일 국회 앞 결의대회와 내달 6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