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로이터 "러시아은행, 베네수엘라 석유회사 계좌 동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로이터 "러시아은행, 베네수엘라 석유회사 계좌 동결"

    뉴스듣기

    가스프롬방크, PDVSA 계좌동결, 거래중단… 美제재 피하기 위한 조치

    카리브해 퀴라소섬의 정유소 탱크에 표시된 PDVSA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네수엘라의 '한 나라 두 대통령' 사태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우군이었던 러시아가 마두로 정권의 돈줄을 끊고 나섰다.

    로이터 통신은 17일(현지시간) 러시아 은행 가스프롬방크의 한 관계자가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 PDVSA의 계좌는 현재 동결된 상태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가스프롬방크는 또 PDVSA와의 모든 거래를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스프롬방크는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될 위험을 피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은행 관계자가 설명했다.

    이에대해 PDVSA는 회사 트위터를 통해 '가짜뉴스'라고 비난했지만 논평요청에 대해서는 회신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임시 대통령'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지지하는 미국은 지난달 28일 마두로 대통령을 압박하기 위해 미국 내 PDVSA의 모든 자산을 동결하고 자회사의 수익을 베네수엘라에 송금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제재를 단행했다.

    이후 세계 각국 은행과 거래가 끊긴 PDVSA는 가스프롬방크 계좌를 이용하려 했으나 이마저 어렵게 됐다.

    PDVSA는 지난 2017년 경제제재 때도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정권의 우방으로 꼽히는 중국에 계좌를 열어 자금을 옮긴 적도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