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공청회 공동주최' 김진태, 지역구에서도 퇴출 압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5.18공청회 공동주최' 김진태, 지역구에서도 퇴출 압박

    뉴스듣기

    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 "국회퇴출운동 참여"
    정의당 강원도당 '한국당 지도부에 퇴출 촉구'

    김진태 국회의원.(사진=자료사진)
    북한군 개입설 등을 되풀이 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국회의원에 대한 퇴출 여론이 지역구 강원 춘천에서도 정치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허영 위원장)는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민주주의 뿌리 중 하나인 5.18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날조하고 유공자들을 모욕한 공청회 주최자인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이종명 의원과 5.18 폄훼 발언을 한 김순례 의원에 대한 국회 퇴출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규탄운동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허영 위원장은 "전 국민적 분노가 몰아치고 궁지에 몰리자 공동개최자이자 영상메시지까지 보내 놓고 발뺌하는 김진태 의원과 '북한군이 개입한 광주 폭동'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말한 이종명 의원, 5.18 유공자를 모독한 김순례 의원, 멍석을 깔아 준 한국당까지 분명한 법적 도의적 책임이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는 성명서 발표와 함께 규탄 현수막 게시, 범시민 규탄 집회를 열어 시민단체, 타 정당들과 김 의원 등에 대한 국회퇴출운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김진태 의원 등의 퇴출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명에서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공당으로서 최소한 양심이 있다면 국회 괴물들, 특히 당 대표까지 출마한 김진태 의원을 반드시 퇴출시켜야 할 것"이라며 "그 다음 국회의원직 퇴출은 강원도민과 춘천시민들의 나서서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태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작년에 여야합의로 제정된 5.18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다. '진짜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