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군 등록 후 사라진 이강인의 복잡한 속사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1군 등록 후 사라진 이강인의 복잡한 속사정

    뉴스듣기

    벤투 감독 관전한 소시에다드전 결장

    18세 어린 나이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와 1군 게약을 맺은 이강인이지만 감독의 전술적 성향 등으로 인해 익숙한 환경에서 활약할 기회는 적은 상황이다.(사진=발렌시아 공식 트위터 갈무리)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1군 등록. 하지만 그 이후 이강인(발렌시아)은 사라졌다.

    이강인은 11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에 결장했다. 발렌시아는 이 경기에서 득점 없이 무승부에 그쳤다.

    지난달 31일 등 번호 16번과 함께 1군에 정식 등록한 이강인은 이후 3경기째 그라운드에 나서지 않고 있다. 바르셀로나와 프리메라리가 22라운드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이후 2경기째 출전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1군 등록 전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에서 맹활약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스페인 현지에서 레알 소시에다드전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무승부만큼 아쉬운 결장이다.

    정식으로 1군 선수가 된 이강인이 최근 경기에 결장하는 표면적인 이유는 경쟁 선수의 복귀다.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감독은 최근 곤살로 게데스의 복귀로 이강인의 출전이 더욱 힘겨워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3세 젊은 공격자원 게데스는 이날 소시에다드전에 후반 30분 교체 투입돼 약 두 달 만의 그라운드 복귀전을 치렀다.

    다만 이강인이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하는 직접적인 이유는 경쟁 선수의 복귀보다 마르셀리노 감독의 전술 운용과 맞지 않기 때문이라는 점이 더욱 설득력이 있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주로 활용한다. 이 중에서도 중앙 미드필더를 나란히 배치하는 방식을 선호한다. 하지만 이강인은 발렌시아가 전통적으로 활용했던 4-2-3-1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육성됐다.

    대부분의 스페인 클럽이 그러하듯 발렌시아는 1군의 전술을 유소년 선수들도 익혔고, 이강인은 그 가운데 공격형 미드필더에 특화된 선수로 길러졌다. 이강인이 코파 델 레이에서 소화한 왼쪽 측면 미드필더도 사실상 주 포지션은 아니었다.

    이 때문에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에서는 이강인이 익숙한 포지션에서 뛸 기회가 적다. 더욱이 다니엘 파레호와 제프리 콘도그비아 등 발렌시아의 중원을 구성하는 핵심 자원이 20대 중후반으로 선수로서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는 점도 이강인의 주전 경쟁이 고된 이유다.

    이 때문에 최근 유럽 현지에서 나온 이강인의 임대 요청도 마르셀리노 감독의 전술적 성향과 치열한 경쟁, 여기에 1군 등록으로 2군 팀에서 뛸 수 없는 만큼 경기력 향상 및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점 등으로 인해 나온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다만 분명한 것은 이강인의 1군 출전 기회가 적은 현 상황은 비단 한국뿐 아니라 스페인 현지에서도 문제로 지적하고 있다는 점이다. 역설적이나 이강인은 최근 1군 승격과 적은 출전 기회와 맞물려 스페인에서도 주목하는 신예로 더욱 확실한 입지를 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