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탁현민 "靑 영빈관, 구민회관보다 못해"…파리에서 '일침'

뉴스듣기


대통령실

    탁현민 "靑 영빈관, 구민회관보다 못해"…파리에서 '일침'

    뉴스듣기

    "여러 나라 국빈행사장 중 고백하건대 청와대 영빈관이 최악"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가치 달라져"
    "청와대 직원 삼각김밥 먹어도 좋으니 멋진 공간 만들었으면"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청와대 영빈관을 개·보수하길 희망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

    탁 전 행정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계 여러 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봤지만, 고백하건대 우리나라의 청와대 영빈관이 최악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 달 청와대를 떠난 탁 전 행정관은 현재 파리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그는 "오늘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며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만찬과 환영공연 등 여러 국가행사들을 진행 한다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토로했다.

    또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지는 것처럼 한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 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탁 전 행정관은 영빈관 개·보수가 예산 문제로 쉽게 해결될 수 없다는 점도 아쉬워했다.

    그는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영빈관은 달라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치적 견해는 서로 다를 수 있고 반대할 때는 반대할 수도 있지만, 안 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며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고 국민의 격이다.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