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베네수엘라 특사, 마두로 퇴진 압박…마두로 정권, 국경 다리 봉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美 베네수엘라 특사, 마두로 퇴진 압박…마두로 정권, 국경 다리 봉쇄

    뉴스듣기

    베네수엘라 상황과 관련해 발언하는 미국 국무부의 엘리엇 에이브럼스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 (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의 엘리엇 에이브럼스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는 7일(현지시간) "마두로와 대화할 시간은 오래전에 지났다"며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퇴진을 압박했다.

    에이브럼스 특사는 이날 국무부에서 브리핑을 갖고 "베네수엘라의 대통령은 후안 과이도 뿐"이라며 마두로가 권좌를 떠나는 것과 관련한 협상 외에는 대화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23일 '임시 대통령'임을 선언한 과이도 국회의장이 이끄는 과도 정부에 마두로가 권력을 이양하고 떠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는 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마두로 정권의 통제 아래에 있는 베네수엘라 일부 국회의원들에 대해 미국 여행을 금지하는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베네수엘라 국경으로 원조 물자를 이동시킬 것"이라며 다만, "억지로 들어가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정부 운동을 이끄는 과이도 국회의장은 식품·의약품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인도주의적 원조를 호소했고, 미국과 캐나다, 유럽연합(EU) 등이 원조를 약속했다.

    미국이 지원한 인도주의적 구호 물품 100t을 실은 트럭들이 베네수엘라와 접한 국경 도시인 콜롬비아 쿠쿠타에 도착했지만, 베네수엘라 정부는 국경 다리를 봉쇄했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경제 파탄과 극심한 정정불안을 겪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금융지원을 현재로서 검토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제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이날 베네수엘라의 공식 정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합의가 있기 전까지, 어떤 금융지원 검토도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40개국은 과이도 의장을 지지하지만 중국, 러시아, 이란 등은 마두로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