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항일의병장 면암 최익현 선생 압송도 등 9건, 충남도 문화재 지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재/정책

    항일의병장 면암 최익현 선생 압송도 등 9건, 충남도 문화재 지정

    뉴스듣기

    면암 최익현 선생 압송도
    1905년 을사늑약에 반발하며 고희를 넘긴 나이에 의병장을 맡아 항전하다 일제에 끌려가 순국한 면암 최익현(1833∼1906) 선생 관련 유물 2건 등 모두 9건이 충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충남도는 ‘청양 최익현 압송도’와 ‘최익현 초상’, ‘천안 광덕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천안 박장원 초상 및 함’, ‘공주 동불사 목조석가여래좌상’, ‘서천 한산이씨 계미보책판’ 2건, ‘홍성 상하리 마애보살입상’, ‘예산 향천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등 9건을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등으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최익현 압송도는 1910-1930년대 면암 추모사업의 일환으로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기록화로 조선시대 기록화 제작 방식을 현대화해 가로 120.5㎝에 세로 63.3㎝의 비단에 최익현 선생이 일제에 의해 서울에서 부산으로, 부산에서 다시 대마도로 압송되는 과정을 자세하게 담고 있다.

    최익현 압송도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면암집’에 수록된 인물과 연계돼 역사적 의미도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최익현 선생 초상화(사진=연합뉴스)
    최익현 압송도와 함께 조성된 최익현 초상은 당대 최고 초상화가인 채용신의 작품으로 특히 현존 관복 본 전신상 중 비교적 고식(古式)의 초상화법이 적용된 사례로 격동의 시대를 살았던 유학자이자 의병장 최익현의 풍모를 적절히 형상화 한 작품이다.

    1833년 경기 포천에서 출생한 최익현 선생은 사헌부 지평. 사간원 정언, 이조정랑 등을 역임했으며 1900년 경 경주최씨 본가가 있는 청양으로 낙향했다 이후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된 것에 반발하며 전북 태인에서 의병을 모았다.

    의병장 활동으로 체포돼 일제에 의해 대마도로 유배된 선생은 단식 후유증 등으로 1906년 순국했으며 유해는 후손 등에 의해 예산 광시면에 안장됐다.

    충남도 관계자는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대한제국 시기 대표적인 항일지사인 면암 선생과 관련한 유물들을 문화재로 지정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도 지정문화재 국가지정 승격’ 및 ‘도내 향토문화유산 도지정문화재 지정 작업’을 추진해 2017년 사적 1건, 보물 8건, 도지정문화재 2건, 등록문화재 3건 지정 등의 성과를 올렸으며 지난해에는 국보 1건과 보물 3건, 천연기념물 1건, 도지정문화재 4건, 등록문화재 5건 등이 지정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