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항공여객 지난해 1억 2천만명 육박…역대 최고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항공여객 지난해 1억 2천만명 육박…역대 최고치

    뉴스듣기

    국제여객 11.7%%↑ 국내여객 2.5%↓…중국여객도 일년새 16% 증가

    지난해 항공여객이 일년새 7.5% 증가한 1억 1753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선 여객은 8593만명, 국내선 여객은 3160만명으로 집계됐다. 국제선은 전년 대비 11.7% 증가한 반면, 국내선은 2.5% 감소한 규모다.

    국제선 여객이 크게 늘어난 건 사드 보복 조치로 끊긴 중국 단체여행이 일부 허용된 데다, 저비용 항공사의 운항 확대 등이 작용한 결과다.

    특히 중국노선 여객은 2017년 1394만명에서 지난해엔 1611만명으로 15.6%나 증가했다. 사드 보복 이전인 2016년의 1986만명에 비해선 18.9%나 줄어든 규모지만, 증가세로 돌아선 점은 긍정적이다.

    저비용 항공사 운항은 2017년 12만 2천회에서 지난해엔 15만 1천회로 늘어났다. 이에 힘입어 유럽노선 여객은 12.9%, 일본은 12.1%, 동남아도 12%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노선이 다변화되면서 양양 137.9%, 무안 107.5%, 청주 71%, 제주 48.6%, 대구 36.6%, 김해 12.1%, 인천 10.1% 등 전국 대부분 공항이 성장세를 보였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가 전년 대비 4.7%, 저비용항공사는 23.5% 증가했고 국적사 분담률은 68.5%였다. 국제선 항공화물은 2017년 432만톤에서 444만톤으로 증가하며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증가일로에 있는 국제선과 달리 국내선 여객은 운항 감편과 공급석 감소 등으로 최근 5년새 첫 감소를 나타냈다. 지난해 국내선 운항은 1.1%, 공급석은 1.3% 각각 줄어들었다.

    공항 가운데 울산은 44.1%, 광주는 2.1%, 인천은 0.7% 각각 국내선 여객이 증가했다. 반면 청주는 10.3%, 김해 4.8%, 김포 3.4%, 제주는 2.5% 각각 감소했다.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1309만명으로 일년새 6.4% 감소했다. 저비용항공사의 분담률은 0.5% 늘어 58.6%를 기록했다. 국내화물은 내륙과 제주 노선 모두 감소하며 일년새 5.8% 감소한 27만톤으로 집계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나홀로 여행족 증가 등을 감안할 때 올해 항공여객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2022년까지 연평균 4.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