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G 스마트폰, 사용자 최대 우려는 배터리·안정성"

뉴스듣기


IT/과학

    "5G 스마트폰, 사용자 최대 우려는 배터리·안정성"

    • 2019-01-20 16:09
    뉴스듣기

    LG전자 설문…응답자 74% "5G 기대된다"

    (사진=자료사진)

     

    곧 출시를 앞둔 5G 스마트폰에 대해 사용자가 가장 우려하는 점은 배터리 사용 시간과 발열·내구성 등 안정성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LG전자는 최근 한국·미국 스마트폰 사용자 1천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5G 스마트폰에 대한 우려로 가장 많은 65.3%(복수 응답)가 '배터리 소모량'을 꼽았다고 20일 밝혔다.

    그다음으로 발열 문제(44.6%), 성능·안정성(43%), 민감성·내구성(30.9%), 투박한 디자인(19.4%) 등 순이었다.

    LG전자는 "5G 전용 스마트폰의 핵심이 기존보다 뛰어난 배터리와 발열 완화장치를 기반으로 시스템 안정성을 확보하는 데 있다는 방증"이라며 "디자인도 5G 서비스의 다양한 부품을 탑재하면서 얇고 가벼운 외형을 유지하는 것이 숙제"라고 밝혔다.

    응답자의 74%는 5G 서비스에 대해 '기대한다'고 답했다. '보통이다'는 20.9%, '기대하지 않는다'는 5.1%였다.

    LG전자는 올해 한국·미국·유럽 등 프리미엄 수요가 높은 시장을 시작으로 5G 전용 스마트폰을 본격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부터 프리미엄 시장 위주로 5G 전용 단말기가 보급되며 2023년에는 스마트폰 시장이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마창민 MC사업본부 MC상품전략그룹장(전무)은 "탄탄한 기본기와 안정성을 기반으로 고객들이 원하는 완성도 높은 제품을 선보이며 5G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