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한증 그리고 조 1위'…중국전 승리 필요한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공한증 그리고 조 1위'…중국전 승리 필요한 이유

    • 2019-01-14 06:00
    뉴스듣기

    수월한 토너먼트 위해 조 1위 등극 절실
    '공한증' 깨지면 남은 경기에도 영향

    중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최종전을 앞둔 태극전사. 조 1위 등극과 공한증을 이어가기 위해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사진=AFC 제공)
    아시안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벤투호. 하지만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 아직 중국과의 승부가 남았다. 59년 만의 우승을 향한 1차 관문과 한국 축구의 자존심이 걸린 경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른다.

    2연승으로 나란히 16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과 중국은 마지막 경기에서 조 1위 자리를 다툰다. 현재로서는 중국이 유리한 상황이다. 골득실(중국 +4, 한국 +2)에서 앞서며 한국을 2위로 밀어내고 조 1위에 올라있다. 무승부만 거두더라도 조 1위 자리를 확정한다.

    한국은 중국을 꺾고 반드시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이유는 분명하다. 같은 16강이더라도 순위에 따라 상대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한국이 조별리그를 조 1위로 마치면 16강에서 A·B·F조 3위 가운데 한 팀과 격돌한다. 상대적으로 한 수 아래인 팀과 만날 수 있기에 8강 진출 가능성도 커진다.

    조 2위를 하면 16강에서 A조 2위 팀을 만난다. 현재로서는 인도나 태국이 유력하다. 큰 문제는 8강 이후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끄는 이란을 상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란을 꺾고 4강에 오르더라도 '디펜딩 챔피언' 호주와 승부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휴식 시간에도 차이가 생긴다. 조 1위를 하면 중국전이 끝나고 엿새 뒤인 22일에 경기를 치른다. 하지만 2위를 하면 이보다 이틀 더 빠른 20일에 16강전을 소화한다.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서라도 충분한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기에 조 1위 등극은 더욱 절실하다.

    수문장 김승규도 "조 1위에 올라야 16강전부터 시작되는 토너먼트에서 수월한 상대를 만난다. 그리고 경기장 이동 거리가 짧아져 편해진다"고 밝혔다.

    '창사 참사'로 남은 중국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경기 이후 고개를 떨군 태극전사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공한증'(恐韓症)을 이어가기 위해서라도 승리가 필요하다.

    한국은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1-0 승리 이후 32년 동안 중국을 상대로 27경기 연속 무패(16승 11무) 행진을 벌여 '공한증'이라는 말이 생겼다. 그러나 지난 2010년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 0-3 패배와 '창사 참사'로 기록된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0-1 패배로 체면을 구겼다.

    적극적인 투자로 선수 육성에 힘을 쏟은 중국은 어느덧 한국을 위협하는 위치까지 성장했다. 물론 전력면에서 아직 한국이 앞선다는 평가지만 안심할 수 없는 상대인 것은 분명하다.

    공한증을 옛말로 만들려는 중국. 한국의 훈련장을 찾아 15분의 제한된 시간 속에서 라이브로 이를 중계하는 장면이 나온 것 역시 필승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한국이 만약 이런 중국을 상대로 패한다면 정신적인 데미지가 클 전망이다. 또 이런 부분은 남은 경기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은 물론 한국 축구의 자존심도 흔들릴 수 있다.

    벤투호는 중국의 희생양이 되지 않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 경기에 임할 계획이다. 경고 누적으로 중국전에 결장하는 이용(전북) 대신 경기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김문환(부산)은 "중국전이 조 1위를 확정하는 경기기 때문에 선수들과 코치진 모두 이기려는 열망이 강하다. 준비 잘해서 경기에 나서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