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흔한 연속극 NO, '로코' 같다는 '용왕님 보우하사'의 자신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흔한 연속극 NO, '로코' 같다는 '용왕님 보우하사'의 자신감

    뉴스듣기

    이소연, 1억 개의 색 보는 테트라크로맷 연기
    재희,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남자 변신
    최은경 PD "직접 드라마 보시면 우려와 고민 불식될 것"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골든마우스 홀에서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배우 김형민, 조안, 이소연, 재희 (사진=MBC 제공)
    "드라마든 어떤 이야기든 극적인 요소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갈등이 벌어져야 이야기가 완성되니까요. 가장 중요한 건 개연성입니다.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사건으로 연속된 드라마가 절대 아니고, 색깔로 따지면 로코나 시트콤적인 성향을 갖고 있다고 봐요. 직접 드라마를 보시면 이런 우려와 생각하셨던 고민들이 사라지지 않을까 생각해요. 지켜보시면 알 겁니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소위 '막장'으로 볼 수 있을 법한 자극적인 전개가 등장해 관련 질문이 나왔다. 그러자 최은경 PD는 '극적인 요소'가 있는 것은 맞지만 흔한 막장 드라마와는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오히려 로맨틱코미디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오늘(14일) 저녁 첫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극본 최연걸, 연출 최은경·김용민)는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 심청이(이소연 분)가 세상을 흑백 두 가지로만 보는 마풍도(재희 분)를 만나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이야기다.

    '용왕님 보우하사'라는 독특한 제목은 극중 심청이가 사는 지역명에서 따왔다. 용왕리라는 어촌에 사는 심청이가 어린 시절 물에 빠져 죽은 줄만 알았는데 다시 살아 돌아오는 데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 드라마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설정은 심청이가 가진 능력이다. 선천적으로 1억 가지의 색을 볼 수 있고 색 구분 능력이 일반인의 100배에 이르는 사람들을 테트라크로맷이라고 부른다.

    지난 10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최은경 PD는 "심청이가 가진 테트라크로맷은 초능력이라기보다는 실제로 존재하는 유전자 변이다. 실제로 그런 분들이 계시고 활동 중인 화가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 세상을 어떤 색깔로 볼 것인가, 어떤 색의 세상을 우리 후손에게 물려줄 것인가를 물었다. 공감 능력을 많이 가진 여자가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남자의 삶에 들어가 위안과 위로가 되어준다"고 설명했다.

    고등학생 시절부터 성인 연기까지 소화하는 이소연은 "초반에 촬영하면서 이렇게까지 촌스러워도 되나 싶을 정도로 억척스럽고, 돈을 벌기 위해 물불 안 가리고 사는 캐릭터다. 굉장히 밝은 에너지를 가진 씩씩한 아이라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용왕님 보우하사' 최은경 PD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MBC 제공)
    재희는 "이 엄청난 드라마에 이름부터 멋있는 마풍도 역을 맡은 재희다. 하이라이트 영상을 저도 처음 봤는데 정말 기대가 된다. 저희가 찍었지만 재밌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안은 "고난과 역경과 이 드라마의 염증을 맡은 여지나 역의 조안이다. 제 캐릭터는 이상은 굉장히 높은데 현실이 이상에 못 미쳐서 간극 속에 산다"고 전했다.

    백시준 역을 맡은 김형민은 "심청이 역할이 많은 색을 볼 수 있다면, 저는 내면에 많은 색을 갖고 있다. 그걸 표현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심청이가 잃어버린 아버지를 찾는 가족극이기도 하지만, '색'에 관해서는 정반대의 능력을 갖춘 심청이와 마풍도의 사랑 이야기 역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재희는 "그 어떤 사람보다 내가 이 역할을 하면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들었다. 제가 안 하면 다른 사람이 할 텐데, 그 꼴을 못 볼 것 같더라. 제가 정말 잘 노력해서 만들어보겠다고 약속드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로맨틱코미디가 굉장히 어려운 장르인 것 같다. 잘못하면 개그가 될 수 있고, 정극에는 어울리지 않는 모습이 되기도 해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많이 해야 하는 것 같은데 제 성격이 그런 부분과 맞는 것 같다. 낙천적이고 재미있는 걸 좋아하면서 진지할 때는 진지해질 줄도 아는 게 이 장르에 맞지 않나 생각해 본다"고 부연했다.

    '최고의 연인' 이후 3년 만에 TV 드라마로 돌아온 조안은 오랜만에 악역을 맡았다. 조안은 "심청이 역이 제가 갖지 못한 모든 것을 가졌다. 그래서 (여지나를) 정말 불쌍한 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아무런 파워가 없고 가난해서 아무것도 없는 데서 시작하는 악역이라 좀 더 처절하게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열심히 해서 그전과는 다른 악역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그리스', '늑대의 유혹' 등 무대 연기를 해 오다 '1%의 어떤 것', '언니는 살아있다', '훈장 오순남', '블랙' 등 활발히 드라마에 출연 중인 김형민은 선과 악을 넘나드는 백시준 역을 연기한다.

    왼쪽부터 각각 심청이 역을 맡은 이소연, 마풍도 역을 맡은 재희, 여지나 역을 맡은 조안, 백시준 역을 맡은 김형민 (사진=MBC 제공)
    "제 얼굴에 악이 많아서 선을 연기가 좀 힘들다"고 해 주변을 빵 터뜨리게 한 김형민은 "선과 악을 확실히 표현할 수 있을 때까지 감독님과 둘이 리딩도 하고 조안 씨하고도 호흡을 맞춰서 스스로 굉장히 잘한 것 같다. 앞으로도 잘될 것 같다"고 해 다시 한번 웃음을 유발했다.

    김형민은 "악으로 변할 때는 더 확실하게, 과감하게 악으로 변해서 이 드라마를 흔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PD는 "2019년에 시청자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이야기가 뭘까, 어떤 이야기를 어떻게 보여드려야 가장 즐거워하고 행복해하고 위로받을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갖고 만든 작품"이라고 말했다.

    최 PD는 "기존 연속극과는 다르게 형식, 소재, 캐릭터 모든 걸 많이 바꿔보려고 노력했다. 보시면 다른 드라마로 느끼실 것 같고, 열심히 만들었으니까 재밌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재희 역시 "일일드라마라고 하면 흔히들 떠올리는 한두 가지 생각이 있겠지만, 그 모든 걸 다 지워버릴 수 있는 드라마일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모든 건 반드시 발전하고 새로워지는데, 저희 드라마가 그런 드라마가 될 것이다. 저희 이후의 드라마(일일연속극)는 생각을 많이 하고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이 보우하사'는 14일 저녁 7시 15분에 처음 방송된다.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이 보우하사'는 오늘(14일) 저녁 7시 15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MBC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