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예천군의회 추태' 논란에도…경북 시군의회 의장 '베트남 출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예천군의회 추태' 논란에도…경북 시군의회 의장 '베트남 출국'

    뉴스듣기

    경북 예천군 의원들이 해외연수 과정에서 폭행과 추태를 일삼아 거센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북지역 시·군의회 의장들이 단체로 베트남 연수를 떠나 논란이 일고 있다.

    경상북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에 따르면 경북 23개 시·군의회 의장 중 18명과 수행비서를 포함해 40여명이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3박 5일 간의 일정으로 베트남 연수를 떠났다. 논란이 되고 있는 예천군의회 의장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은 10일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와 하노이 한인회를 방문하고, 11일에는 주베트남 한국문화원 등을 찾은 뒤, 12일에는 하롱베이와 하노이 떠이호떠이 신도시를 견학할 예정이다.

    1인당 경비는 145만원으로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예산에서 집행한다.

    경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의 해외연수는 연례행사로, 이번 일정은 지난해 말쯤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예천군 의원들의 추태로 지방의원 해외연수는 물론, 지방의회 폐지 여론까지 일고 있는 상황에서 경북 시·군의회 의장들이 단체 해외연수를 떠나면서 비판 여론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옌뜨국립공원과 하롱베이 견학 등 외유성 일정도 포함되면서 시민들의 눈총은 더욱 따가워지고 있다.

    이에 대해 경북시군의장협의회 관계자는 "예천군의회 사태로 인해 협의회 내부에서도 연수를 떠나야할지 고민이 많았지만 지난해 말 이미 일정이 확정돼 취소할 경우 많은 위약금을 내야 해 어쩔 수 없이 연수를 떠났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농민회총연맹 예천군농민회 등은 지난 9일부터 예천군의원의 전원 사퇴를 촉구하며 의장실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