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120만명이 즐긴 부산불꽃축제

    뉴스듣기

    전야제에도 인파몰려.. 부산 대표관광상품 등극

    555
    제4회 부산불꽃축제가 열린 광안리 해수욕장에는 19일 120만 명이라는 사상최대의 인파가 몰린 가운데, 한층 웅장하고 화려해진 불꽃들이 선보였다.

    큰 사고 없이 치러진 불꽃축제는 전야제에도 40만 명이 몰려 1박2일짜리 체류형 축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지름 400m가 넘는 일명 ''대통령 불꽃''이 광안리 바다 위로 솟아오르자 관람객들이 일제히 탄성을 터트렸다.

    광안대교에서 폭포수처럼 불꽃이 흘러내리고 손에 잡힐 듯 한 불꽃송이가 가을 바다를 수놓자, 광안리와 황령산, 동백섬 등에 몰려든 120만 인파는 일제히 박수를 치며 황홀경에 빠져들었다.

    또 막바지 그랜드 피날레에서 수 백발의 불꽃이 한데 뒤섞이자 관람객들은 스트레스가 다 풀렸다는 표정으로 환호성을 질렀다.



    축제가 끝나자 부모들이 잃어버린 아이들을 찾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하고, 사람들이 한꺼번에 빠져나가면서 경미한 부상사고 등이 발생하기도 했지만, 이렇다 할 큰 사고 없이 축제는 마무리 됐다.

    하지만 120만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여기저기 쓰레기가 나뒹굴고, 찢어진 신문지가 백사장과 도로를 굴러다녀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불꽃축제에는 본 행사 뿐만 아니라 전야제에도 40만 명이 불꽃을 구경하는 등 전야제 행사도 어느정도 궤도에 올라 1박 2일짜리 체류형 축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또 전국에서 수 만 명이 몰려들었고, 외국인 관광객도 처음으로 2천 명이 찾아와 불꽃축제가 부산의 대표 관광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