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작곡가 김창환,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혐의로 재판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작곡가 김창환,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혐의로 재판에

    뉴스듣기

    프로듀서 폭행 묵인·방조 혐의…직접 폭행 프로듀서 구속기소

    음반 제작자 김창환(56)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이 보이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승현 형제의 폭행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전날 김 회장을 아동복지법상 학대 및 학대방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들을 직접 폭행한 프로듀서 문모씨도 이날 아동복지법상 상습폭행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문씨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회사 연습실 등에서 이들 형제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문씨의 폭행을 묵인,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들 형제는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을 열어 "2015년부터 연습실, 녹음실, 옥상 등지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상태에서 야구방망이 등으로 프로듀서에게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 회장과 문씨를 고소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이들 형제를 폭행한 혐의로 문씨를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했다.

    김 회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부덕함을 통감하고 사과한다"면서도 자신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지만, 검찰은 문씨와 함께 재판에 넘겼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