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재민 전 사무관 부모 "스트레스로 잘못 선택" 사과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신재민 전 사무관 부모 "스트레스로 잘못 선택" 사과문

    뉴스듣기

    대학 선후배 "너무 가혹한 책임 묻지 말아 달라"

    청와대가 적자국채 발행을 압박했다는 등의 주장을 펴다 유서를 남기고 잠적한 뒤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부모가 사과문을 냈다.

    신씨 부모는 3일 오후 그의 대학 선후배들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아들이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국민 여러분과 정부 관계자를 포함한 주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심성이 여린 재민이는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주위에 폐를 끼친 점을 많이 괴로워했다"며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용기를 내 나선 일이 생각보다 너무 커져 버리기도 했고, 스트레스가 심각해서 잘못된 선택을 하려 한 것 같다"고 썼다.

    그러면서 "부디 너그럽게 이해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이후 필요한 모든 조사절차에 성실히 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이 보도자료에서 신씨와 함께 교육 봉사 동아리를 운영했다는 선후배들은 그의 주장에 완전히 동의하지는 않지만, 너무 가혹한 책임을 묻지는 말아 달라며 신씨를 감쌌다.

    선후배들은 "그가 잘못된 이야기를 한 것이라면 충분히 말하고 설명해주셨으면 한다"며 "신 전 사무관을 계기로 시스템과 구조의 문제에 대해 생각하고 토론할 수 있는 사회로 거듭났으면 한다"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