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김정은 멋진 친서 받았다…머지않은 미래에 만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김정은 멋진 친서 받았다…머지않은 미래에 만날 것"

    • 2019-01-03 03:34
    뉴스듣기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발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면서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2차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연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에게 멋진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덧붙여, 북한과의 관계가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김정은과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라며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지 않았다면 아시아에 큰 전쟁이 났을 수도 있다"면서 긴장 완화를 위해 "그들(북한)은 정말로 무언가를 하기를 원한다"고 말해 정상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도 "나 또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한다. 그는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고 밝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1일 신년사에서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강조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각료회의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머지않은 미래에 정상회담을 열겠지만, 성급하게 하지는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