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서울신문 사장 교체 관여 안해…임기 끝나고도 2개월 더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핫이슈 신재민 사건

    靑 "서울신문 사장 교체 관여 안해…임기 끝나고도 2개월 더해"

    뉴스듣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기재부는 서울신문의 1대 주주"

    청와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가 서울신문 사장 교체에 관여했다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 사실이 아니며 발언의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영찬 수석은 31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서울신문 전 사장은 임기 마치고 후임 인사가 늦어져 임기 2개월을 넘겨 재직했다"며 "(청와대가) 사장 교체를 시도 했다면 여러분의 동료인 서울신문 기자들이 내용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신 전 사무관의 폭로를 부인했다.

    윤 수석은 이어 "기재부가 서울신문의 1대주주라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는데, 이는 서울신문 사장 선임 관련 업무가 기재부 업무 가운데 하나라는 점을 상기시킨 것이다.

    윤 수석은 "이런 정황을 종합해 볼때 그분(신 전 사무관) 발언의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수 없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