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머니 공이 커요" "고맙다는 말밖에"…김용균母와 與 눈물의 면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어머니 공이 커요" "고맙다는 말밖에"…김용균母와 與 눈물의 면담

    뉴스듣기

    故김용규 어머니, 이해찬 대표에 안겨 "너무 행복합니다"
    이해찬 "현장에서 법 잘 지켜지는지 감독하겠다"

    "너무 좋아요. 너무 행복합니다"

    27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에서 여야가 김용균 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합의하자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아들의 직장동료를 안고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故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의 면담을 위해 당대표실에 들어와 이 대표에게 와락 안기며 남긴 말이다.

    김 씨는 "이렇게 은혜를 입어서... 국민들을 위해서 뭘 할 수 있는지, 조금이라도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하겠습니다. 그게 아들이 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며칠동안 가슴이 조마조마 했습니다. 3일 동안 판이 뒤집어졌다가 괜찮아졌다가... 난생 처음으로 (이런 감정을) 느꼈습니다. '국회가 법을 이렇게 만드는구나'하는 생각도 하게 되고요. 정말 한 사람 한사람 신경 많이 쓰고 하셔서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활동을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어머니께서 오셔서 과정부터 마지막까지 함께 하셨기 때문에 법안이 처리된 것입니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법만 통과됐다고 끝나는 게 아니고 법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감독하는 게 중요한데, 같이 일했던 의원들이 (현장에서 법이) 잘 지켜지는지 감독하고 개선해 나가겠습니다"고 약속했다.

    여야 협상을 큰 틀에서 주도했던 홍영표 원내대표도 "마음이 참담하실텐데... 어머니 공이 크십니다. 아드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 우원식 의원, 박홍근 의원, 이해식 대변인 등도 참석했다.

    민주당에서는 진작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하지 못한 것에 대한 반성도 나왔다.

    전 원내대표였던 우원식 의원은 "(김용균 씨 사망) 사고가 있고 난 다음날 현장에 내려갔는데, 정말 아무말도 할 수가 없더라고요. 어머니께서 절규하는 모습을 보면서..."라고 말을 흐린 뒤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때 법안을 7개나 내서 바꿔보자고 했는데 하지못했다. 저도 여당 원내대표를 하면서도 (법안 처리를) 못해서 죄송한 마음을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했다.

    구의역 스크린도어(안전문) 사고는 2016년 5월 서울 구의역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19살 김모 군이 들어오는 열차에 치여 숨진 사건이다. 당시 '위험의 외주화'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국회에서 각종 법안이 쏟아졌지만,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법은 한 개도 없었다.

    김 씨와 의원들의 발언이 오가면서 김 씨와 의원들, 일부 취재진까지 눈시울이 불거졌다.

    면담이 끝난 뒤 김 씨는 의원들 한명 한명과 악수를 나누거나 포옹을 했다.

    특히 김 씨는 이번 여야 협상에서 실무 협상을 맡았던 한정애 민주당 간사에게 거듭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한 간사는 "어머니, 더 이상 많이 우시면 안 돼요"라고 김 씨를 달래면서 눈물을 흘렸다.

    김 씨는 마지막까지 "이 마음을 모두 담아서 돌아가겠다"며 거듭 민주당 의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한 뒤 국회를 떠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