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건 美특별대표, 19일 방한···북핵수석 협의·워킹그룹 회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비건 美특별대표, 19일 방한···북핵수석 협의·워킹그룹 회의

    뉴스듣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사진=황진환기자)
    오는 21일 한미 워킹그룹 2차 회의 등에 참석하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 미국 측 대표단이 19일 방한한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을 갖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9~22일 방한 예정인 비건 특별대표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와 워킹그룹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도훈 본부장과의 협의에 대해 "최근 미북 접촉 동향, 내년 초 북핵 외교 대응 전략 등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실질적 진전 방안에 대한 조율과 함께 남북관계 등 북핵·북한 관련 제반 현안에 대해서도 긴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핵 관련 핵심 관련국과 연쇄 협의는 올 한해 전개된 북핵 외교를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의 분수령이 될 내년 초 북핵 외교의 대응방향을 조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열리는 워킹그룹 회의에 대해 "세션 1, 2로 나뉘어 진행되며 세션 1에서는 비핵화 관련 사안이, 세션 2에서는 (실무자인) 이동렬 국장과 웜 부차관보 사이에 남북관계 관련 부분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26일 북한 개성 판문역에서 개최 예정인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당국자는 "국제사회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남북 간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는 기본 입장에 따라 이미 이 부분은 미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런 차원에서 워킹그룹에서도 논의가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착공식 자체는 문제가 아니지만 이에 수반되는 장비나 물자 등이 대북제재와 관련이 있을 것이고, 이와 관련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