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국 '지방정부 경제통계 작성' 통제 강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중국 '지방정부 경제통계 작성' 통제 강화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미·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중국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의 경제통계 작성을 중단시켜 그 배경을 놓고 의혹이 일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의 수출 제조업 중심 기지인 광둥(廣東)성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중국의 경제 상황을 가늠케 하는 중요 지표다.

    그런데 광둥성 당국은 지난달부터 돌연 PMI 발표를 중단했으며, 지난 10일 성명에서 "10월 말 국가통계국으로부터 앞으로 모든 PMI는 국가통계국이 산출한다는 지시를 받아 11월부터 지역 PMI를 발표하는 것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발표 중단에는 미·중 무역분쟁이 중국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광둥성 당국은 지난 2011년 PMI 발표를 시작하면서 "시카고가 미국 제조업의 중심 지역이고, 시카고 PMI가 미국의 가장 중요한 경제지표 중 하나인 것처럼 광둥성 PMI도 이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당국은 경제지표 발표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그동안 성·직할시 정부가 관리하던 지역별 국내총생산(GDP) 산출도 내년부터 국가통계국이 직접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