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자동네'' 아이들이 더 우울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부자동네'' 아이들이 더 우울하다?

    뉴스듣기

    강남 학생 정신질환 전국 최다…100명 중 4명이 진료 경험

    서울 강남구 초·중·고생들의 정신과 진료 경험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가족위 박은수(민주당) 의원이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7∼19세 아동·청소년 정신질환 진료현황'' 자료에 따르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서울 강남구 학생들 비율은 100명당 3.8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성남 분당구 3.74명, 수원 영통구 3.31명, 서울 서초구 3.24명, 경기 용인시 3.17명, 서울 송파구 3.15명, 서울 노원구 3.04명, 고양 일산구 2.9명, 서울 강동구 2.81명, 경기 과천시 2.76명순으로, 전국 상위 10위가 수도권에 몰려 있었다.

    더 클릭!



    반면, 강원도 양구군은 정신질환치료 경험자 비율이 100명당 0.91명에 그쳤다. 하위 10위 지역은 경남 남해군(0.94명), 경남 합천군 및 전북 장수군(0.94명), 전남 완도군(0.95명) 등으로, 대부분이 농어촌이었다. 전국 평균은 100명 중 2.06명이었다.

    박은수 의원은 "정신질환 치료 경험률이 강남, 서초, 분당 등에 몰린 것은 부유층 자녀가 정신과를 쉽게 찾을 수 있는 환경이라는 이유도 있겠지만, 지나친 교육열에 의한 과도한 학업 스트레스도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