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한열 잊지 않은 김태리 뭉클…"일찍 못 와 죄송"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문화 일반

    이한열 잊지 않은 김태리 뭉클…"일찍 못 와 죄송"

    뉴스듣기

    이한열 열사 母 배은심씨와 만남
    "좀 더 일찍 찾아뵙지 못해 죄송"
    영화 '1987'로 맺은 인연 지켜가

    배우 김태리(왼쪽)와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씨가 두 손을 맞잡고 카메라를 향해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이한열기념사업회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배우 김태리가 최근 이한열 열사 어머니를 만난 일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이 뭉클한 심경을 전하고 있다.

    이한열기념사업회 측은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어제 이한열의 어머니 배은심님과 배우 김태리님의 만남이 있었습니다"라며 설명을 이어갔다.

    "지난주에 영화 '1987'의 연희, 김태리님이 (이한열 열사) 어머님께 식사 대접을 하고 싶다고 연락을 주셨어요. 어머님께서 '잊지 않고 찾아줘 고맙다'고 하시자, 김태리님은 선물을 드리며 '영화와 드라마 촬영 때문에 좀 더 일찍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지요."

    이어 "영화 '1987'이 개봉한지 1년이 되어 갑니다. 영화를 촬영하는 과정에서도 이분들이 마음을 다해 찍고 있다고 느꼈지만, 영화를 개봉하고 나서도 '1987'로 인연을 맺은 이들이 어머님을 찾아뵙고 인사하시니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그동안 이한열 역의 강동원님과 제작자분들도 어머님께 자주 연락드리고 찾아뵈었지요. 고맙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27일 개봉해 723만 관객을 동원한 '1987'에서 김태리는 우여곡절 끝에 1987년 6월항쟁 한복판에 서는 대학 신입생 연희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연희 캐릭터는 배우 강동원이 연기한 극중 이한열 열사와도 특별한 인연을 맺는다.

    이한열(1966~1987) 열사는 1987년 6월 9일 연세대 앞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에 맞고 쓰러진 뒤 7월 5일 끝내 세상을 떠났다. 그가 쓰러진 이튿날인 6월 10일에는 전국적으로 시민 100만여명이 대규모 시위를 벌여 6월항쟁의 정점을 찍었다.

    해당 글을 접한 한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이 글과 사진에 왜 눈물이 나죠? 다들 좋으신 분들이네요"라고 전했다.

    트위터 사용자들 역시 "이한열 열사 어머님 만나뵌 김태리래. 운다"(@T*****), "김태리, 마음도 예쁘다…"(@k*******), "아, 눈물 고였다. 지금"(@t****) 등의 글을 올리며 공감을 나타내고 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