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세청, 구글코리아 세무조사…유튜버 탈세 의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국세청, 구글코리아 세무조사…유튜버 탈세 의혹?

    뉴스듣기

    12일 구글코리아 사옥 조사관 파견…회계장부 등 확보역외 탈세 의혹 겨냥 가능성도

    구글코리아 (사진=자료사진)
    국세청이 구글코리아를 상대로 전격적인 세무조사에 나섰다.

    12일 IT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남구 구글코리아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회계장부를 포함한 전산 문서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에선 고소득 유튜브 제작자의 세금 탈루 의혹 등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단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 한국인이 만든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 10만 명 이상인 곳은 약 1천개에 달하지만 다중채널네트워크에 소속되지 않고 개인으로 활동하는 유투버의 경우 소득과 납세 실태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최근 나왔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고소득을 올리는 유튜버의 개인 과세와 관련한 질문에 "513명에게 신고안내를 했으며 아직 자진신고만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다른 한편에선 세무당국이 구글코리아의 역외 탈세' 의혹을 겨냥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지난 8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함으로써 내년 7월부터 구글은 국내 서비스에 부가가치세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