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中 뇌연구 위해 초강력 MRI 개발 착수

    • 2018-12-10 17:13
    뉴스듣기

    중국과학원 선전선진기술연구원 14T 강도의 MRI 개발 착수, 성공하면 뇌연구에 획기적 계기될 듯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중국이 기존 MRI보다 훨씬 강력한 14T(테슬라·자기장의 세기를 나타내는 단위) 수준의 MRI를 개발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MRI는 강력한 자기장과 고주파를 사용해 인체 내 원자의 분포와 다른 원자와의 결합 상태를 알려 주는 신호를 컴퓨터로 처리해 영상을 만드는 장치로 뇌, 척추 등 신경계통 환자를 진단하는데 많이 쓰인다.

    통상 자기장의 세기가 강할수록 정밀한 영상 촬영이 가능한데 현재 일반 병원에서는 1.5∼3T 수준의 MRI를 사용하고 미국과 프랑스 등에서는 11T MRI까지 개발했다.

    중국과학원 선전(深圳) 선진기술연구원이 개발에 착수한 14T MRI는 이론상으로 1㎛(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단위의 물질까지 촬영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존하는 MRI로는 지름 1㎜ 미만의 물질은 찍기 힘든 실정이다.

    이런 정밀한 촬영이 가능한 MRI의 경우 인간 뇌에 있는 뉴런(신경세포)와 뉴런 사이의 전기화학적 신호를 보내는 나트륨, 인, 칼륨 등에 있는 핵의 공명까지 촬영할 수 있어 뇌 연구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넘어야 할 난관이 만만치 않다. 기존 MRI는 강력한 자기장 발생을 위해 '니오븀'과 '티타늄' 합금을 초전도체로 사용하는데, 이보다 더 강력한 자기장을 발생시키기 위해서는 새로운 초전도체 물질을 개발해야 하는 것이 첫 과제다. 또 훨씬 강력한 자기장에 인간의 몸이 노출될 경우 발생할 부작용에 대한 연구도 선행되야 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