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예산안 합의' 야3당 일제히 반발…손학규 단식 돌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예산안 합의' 야3당 일제히 반발…손학규 단식 돌입

    뉴스듣기

    손학규 "연동형 비례제 될때까지 단식" 선언
    야3당 원내대표 기지회견 "정치개혁 짓밟아"

    6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야3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연좌농성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내년도 예산안을 합의한데 대해 바른미래당 등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오늘 이시각부터 저는 단식에 들어간다"면서 "이 둘(예산안과 선거제도 개편)은 함께 해야 한다. 그대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게 안되면 로텐더홀에서 목숨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양당의 합의에 대해 "우리는 오늘 우리 국회 양당제의 모순과 거대양당이 야합하는 모습을 봤다"면서 "한국당과 민주당의 야합, 민주주의의 부정"이라고 성토했다.

    야3당 원내대표가 가진 별도 기자회견에서 같은 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양당의 기득권 욕심이 정치개혁의 꿈을 무참히 짓밟았다"며 "여당인 민주당은 스스로 촛불 혁명의 실패를 선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한국당 역시 정치의 오랜 숙원인 정치개혁을 계속 모른척해오다 결국 여당과 야합했다"며 "기득권을 위해서라면 정치개혁 중단 뿐 아니라 역행도 서슴지않는게 양당의 맨 얼굴"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역시 "양당이 야합을 멈추고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