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리용호, 시리아 아사드 면담…김정은 구두메시지 전달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리용호, 시리아 아사드 면담…김정은 구두메시지 전달

    뉴스듣기
    리용호 북한 외무상(맨 오른쪽) (사진=김중호 베이징 특파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시리아 수도를 방문해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면담하고 양국관계를 증진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사드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다마스쿠스를 방문한 리 외무상 일행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와 발전방안을 논의했다고 시리아 대통령실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리 외무상은 시리아에 대한 굳건한 지지를 표명하고 대테러전 승리를 축하하는 김 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아사드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독립국에 대한 미국의 적대행위는 지리적 제한이 없다"면서 "우리와 북한은 같은 적을 마주하고 있다"며 북한과의 협력을 요청했다.

    리 외무상도 "북한과 시리아, 패권주의와 외세 간섭을 거부하는 모든 나라는 외부의 계략에 맞서기 위해 하나로 뭉치고 더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리 외무상은 왈리드 알 무알렘 시리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모든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리 외무상은 대북 경제봉쇄에 반대하는 시리아 정부에 사의를 표시했으며, 무알렘 장관도 국제사회 여러 분야에서 시리아를 지지해준 데 대해 북한에 감사했다.

    리 외무상의 이번 시리아 방문은 아사드 대통령의 북한 방문을 준비하기 위한 일정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지난 6월 북한 매체들은 아사드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앞서 지난 2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는 북한이 오랜 우방국인 시리아에 화학무기 개발을 지원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고했으나, 양국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