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지율 반등 조짐없는 여권…김정은 서울오면 바뀔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지지율 반등 조짐없는 여권…김정은 서울오면 바뀔까

    뉴스듣기

    경제·지지층 분열·고용세습 의혹·靑 직원 비위행위 논란…첩첩이 쌓인 내부 악재들
    세계적 이벤트 '김정은 서울 방문'에 모아진 관심...지지율 반등 기회 될까

    문재인 대통령 (사진=남북공동취재단/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도가 9주째 하락하면서 여권 전체에 비상이 걸렸지만, 지지율 반등의 기회는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 25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48.4%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40%대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9주째 하락세 끝에 가장 낮은 수치다.

    장기간 지지율 하락세로 접어든 이유로는 경제 문제와 지지층 분열, 고용세습 의혹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전 직원의 비위 논란 등이 꼽힌다.

    이 가운데 가장 뼈아픈 부분은 경제 문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지난 3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지지율 하락에 대한 질문에 "민생경제가 어려운 것이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문제는 당장 침체국면으로 향하는 경기를 살려낼 묘수는 없다는 점이다. 다만, 민주당에서는 내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9.7% 증액한 470조5천억원 규모의 '슈퍼예산'을 통해 내년부터 적극적인 경기부양에 나설 계획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예산안이 통과되면, 늦어도 내년 3~4월쯤부터는 시장에 돈이 돌기 시작하면서 부양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이 시기를 내년 하반기로 봤다.

    지지층 분열도 하루 아침에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지지층 분열은 크게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과 친문 의원 측 간의 갈등, 민주당과 민주노총 간의 갈등 등으로 나뉜다.

    현재 일부 민주당 지지자는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 등 때문에 이 지사를 이 지사를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이 지사 측 지지자들은 '친문 진영의 과도한 정치적 탄압'이라며 반발하는 상황이다.

    당 지도부 입장에서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일부 지지층의 이탈이 있을 수밖에 없다.

    또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방침 등으로 인해 전통 지지층인 민주노총과도 각을 세우는 상황이어서, 이 문제도 당분간 골치아픈 숙제다.

    아울러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이나 청와대 전 특감반 직원 비위 논란도 당분간 여권을 괴롭힐 재료가 될 공산이 크다.

    고용세습 의혹은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하기로 여야가 합의한 상황이어서 조만간 이슈가 더 커질 수 있다.

    여러 악재들을 뚫고 여권이 기대하는 지지율 반등의 기회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이다.

    김 위원장의 답방으로 세계적인 이벤트를 연출하고, 남북 도로연결 등 남북 경제협력에도 박차를 가해 새로운 동력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답방 등은 대외 변수인 반면 현재 지지율 하락세의 원인은 대부분 내부 변수들이다. 대외 변수로 내부 위험 요인을 덮는 데에 한계가 있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당 지도부에서도 경제 문제를 엄중히 보고 있다"며 "내년에는 민생경제 문제 해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