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이에게 스마트폰 주는 이유는…부모 31% "내 일 하려고"

뉴스듣기


IT/과학

    아이에게 스마트폰 주는 이유는…부모 31% "내 일 하려고"

    • 2018-11-28 07:38
    뉴스듣기

    28%는 "아이 달래기 위해"…바른ICT연구소, 실태조사
    10명 중 6명, 스마트폰 교육효과 인정…교육앱 이용은 극소수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 10명 중 6명은 스마트폰의 교육적 효과를 인정하지만 교육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실제 이용하는 부모는 10명 중 1명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 부모 10명 중 6명은 방해받지 않고 자기 일을 하거나 아이를 달래고자 아이의 스마트폰 사용을 허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연세대 바른ICT연구소에 따르면 만 12개월~6세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 602명을 대상으로 한 자녀 스마트폰 사용실태 조사 결과 '스마트폰·태블릿PC 사용이 아이들 교육이 도움이 되나'란 질문에 49%가 '대체로 그런 편'이라고 답했다. 8%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해 57%가 스마트 기기의 교육적 효과를 인정했다. '전혀 그렇지 않다'(1%)와 '그렇지 않은 편'(9%) 등 부정적 인식은 10%에 불과했다.

    그러나 자녀가 주로 이용하는 콘텐츠 중 교육 애플리케이션은 7.8%에 그쳤다. 자녀에게 교육 앱을 보여주는 부모가 10명 중 채 1명도 안 된다는 뜻이다.

    주 이용 콘텐츠는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이 82.1%로 압도적이었다. 동영상 플랫폼에서 이용하는 콘텐츠는 장난감 소개와 놀이 영상(43.3%), 애니메이션과 만화(31.7%), 노래와 율동 (23.6%) 순이었다.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부모가 '함께 이용하면서 지도하기'(16.8%)보다는 '이용하는 모습을 지켜본다'(49.9%)거나 '자기 할 일을 한다'(32.2%) 등 응답이 많았다.

    스마트폰 사용 이유는 '아이에게 방해받지 않고 다른 일을 하기 위해'(31.1%), '아이를 달래기 위해'(27.7%), '아이가 좋아해서'(26.6%) 순이었고 '교육적 목적을 위해'는 7%에 그쳤다.

    향후 스마트폰 사용시간에 대한 인식은 '지금보다 줄이고 싶다'가 57.1%였으며 '금지하고 싶다'도 9.2%였다. '비슷하게 사용하도록 하고 싶다'는 32.5%였다.

    바른ICT연구소는 아이를 달래거나 부모가 다른 일을 하려는 목적으로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보여주기 때문에 교육 앱보다는 놀이, 만화 등 동영상 이용에 치중됐다고 설명했다.

    김범수 바른ICT연구소장은 "많은 부모가 편하게 아이를 달래는 방법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다"며 "스마트폰이 지닌 교육적 효과를 끌어내기 위해서는 부모가 함께 감상하면서 아이와 소통하고 지도하는 방식으로 활용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